대통령과 집권당 지지율 나란히 최저.. 49%에서 45%로 하락↓
상태바
대통령과 집권당 지지율 나란히 최저.. 49%에서 45%로 하락↓
  • 임병용 선임기자
  • 승인 2018.12.17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임병용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한국갤럽 조사에서 동반 하락하며 현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동시에 기록했다.

여권에선 '위기론'도 언급되고 있다. 지난 14일 갤럽의 발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일주일 전 49%에서 45%로 하락했다.

부정 평가는 41%에서 44%로 올라서 긍정 평가와 불과 1%포인트 차이로 좁혀졌다. 긍정 평가 이유는 '대북 관계 개선'(25%)과 '외교 잘함'(15%), 부정 평가 이유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3%)과 '대북관계·친북 성향'(20%) 등이 꼽혔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20대·영남·자영업자 등에서 많이 하락했다는 이른바 '이영자 현상'은 이번 조사에서 더 두드러졌는것. 20대에선 지지율이 일주일 전의 52%에서 49%로 떨어지면서 처음으로 50% 선(線)이 붕괴됐고, 부산·경남도 5%포인트 하락하며 41%에 머물렀다.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도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36%로 현 정부 들어 처음 40% 아래로 떨어졌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19%로 2%포인트 올랐다.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 동반 하락에 대해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한반도 평화 추구와 경제 살리기에 더 전념하라는 민심의 뜻으로 알고 정진하겠다"고 뼈있는 말을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