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택시기사 250만 원 넘게 가져 갈 수 있다.. 월급제 추진
상태바
정부, 택시기사 250만 원 넘게 가져 갈 수 있다.. 월급제 추진
  • 임병용선임 기자
  • 승인 2018.12.17 00: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임병용선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택시업계의 사납금을 폐지하고 월급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 뉴스프리존

한편 카카오의 카풀 앱 서비스 시행에 반발해 택시기사가 분신자살하는 등 업계의 반발이 높아진 상황에서 당정의 이 같은 지원책이 효과를 거둘지 주목되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민주당 이해찬 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은 지난 주 당정협의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정이 택시기사들의 월급제 도입을 포함해 다양한 지원책과 발전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월급 수준은) 250만 원보다는 많지 않을까 생각 한다”고 말했는것. 사납금 제도는 택시기사가 차량을 빌린 회사에 매일 수입의 일정액을 낸 뒤 남는 돈을 가져가는 제도이다.

이는 택시기사들이 무리한 장시간 운전을 할 수밖에 없는 원인으로 꼽혀 왔다. 월급제 도입에 따른 택시요금 인상 우려에 대해 전국택시 운영위원회 전 위원장은 “요금 인상 방안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

“공항 픽업, 임산부·노령자 사전 예약 등 그동안의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언급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응원 2019-09-13 13:35:40
응원합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