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연재/시리즈 시와 소설 포토뉴스
[산경의 시] 울어라, 돼지야
  • 김향기(시인)
  • 승인 2018.12.31 11:14
  • 수정 2018.12.31 11:14
  • 댓글 0

울어라, 돼지야

언제부턴가 새벽이 와도
닭이 울지 않고
개가 짖지 않더라만
닭들은 아직 새벽이 오지 않았기 때문이라 하고
개들은 짖을 놈이 없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래서인가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
그렇게 아무  일 없는듯 한 해가 갔고
그렇게 또 한 해가 간다

그런데 새해에는 돼지가 운다고 한다
돼지가 시끌벅적 울어대면 새벽이 열리고
신바람 나는 잔치판이 벌어진다고 한다

그래서 열한마리 짐승이 소원을 빌었다 하니
돼지야, 울어다오
황금돼지야, 제발 울어다오.
ㅡ산경 12.31

김향기(시인)  onlinenews@nate.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향기(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