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신재민 전 사무관, 극단적 선택 보여 경찰 수사 나서… 모텔서 발견, ”생명 지장없어”
  • 손우진 기자
  • 승인 2019.01.03 14:26
  • 수정 2019.01.04 09:56
  • 댓글 0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문재인 정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국채 발행 압력을 폭로하고 나선 가운데 3일, 신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된 것은 오전 8시 20분쯤이다.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는 문자가 신재민 전 사무관 친구에게 보내진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하지만 경찰은 신재민 전 사무관을 불안하다는 신고가 접수된지 반나절 만에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신 전 사무관 거주지인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고시원에서 3장짜리 유서와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이날 경찰에 신고한 신 전 사무관 친구는 (오전 7시께) 신 전 사무관으로부터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는 글들의 문자메시지를 받았으며 이를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휴대전화는 전날 만난 대학 선배로부터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재민 전 사무관의 친구로 부터 신고를 받고 경찰은 곧바로 출동했으며 신재민 전 사무관이 거주하고 있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고시원으로 향했다. 경찰의 소재 확인이 진행 중인 가운데 신 전 사무관의 모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 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글까지 올라왔다.

이에 경찰은 고시원에서 3장짜리 유서와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하지만 휴대전화는 신재민 전 사무관의 선배로부터 받은 것으로 신재민 전 사무관의 휴대전화가 아니었다. 경찰은 고시원 인근 CCTV를 확인하는 등 동선 추적에 나섰고 정오를 지난 시각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신 전 사무관을 발견했다.

글쓴이는 "아버지 어머니 정말 사랑하고 죄송하다. 그래도 전 잘한 것 같다"며 "내부 고발을 인정해주고 당연시 여기는 문화, 비상식적인 정책결정을 하지 않고 정책결정과정을 국민들에게 최대한 공개하는 문화가 됐으면 좋겠다"는 등의 글들이 작성되어 있었다.

글쓴이는 "그냥 나라가 좀 더 좋아지길 바랐을 뿐"이었다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고 있다는 내용도 암시했다. 경찰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하면서도 신 씨의 심리상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경찰은 신재민 전 사무관의 행적을 계속 쫓았으며 이날 낮 12시40분께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신재민 전 사무관을 발견했다. 극단적 상황이 발생하진 않았지만 신 전 사무관의 주장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신재민 전 사무관은 극단적인 행동은 하지 않은 상태에서 건강에도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 씨는 안정을 취하기 위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손우진 기자  shson45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