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포토뉴스
IDS홀딩스 사기사건의 피해자들, '한국사회의 적폐 1호가 검찰'이라고 적시하며 경찰에 수사의뢰하다.검찰도 공범이다! 못믿겠다며 기자회견 개최, 이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자.
  • 김은경 기자
  • 승인 2019.01.11 00:32
  • 수정 2019.01.11 09:37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은경 기자] IDS 다단계사기 피해자단체가 범죄수익 은닉수사를 경찰에 의뢰하며 기자회견을 가졌다.

10일 오후 2시 서대문역 경찰청 앞에서 이들은 "IDS홀딩스 대표 김성훈이 672억원 사기로 재판받는 2년 동안 추가로 1조1천억원의 사기를 저지르는 것을 검찰은 명확히 알면서 수수방관하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IDS홀딩스 사기사건의 피해자들이 한국사회의 적폐 1호가 검찰이라고 적시한 이유다.

피해자들이 주장하는 내용을 살펴보면, 2017년 10월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구은수가   IDS홀딩스 회장 유지선으로부터 새누리당 이우현 의원의 보좌관 김민호를 통하여 3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었다.

그런데 유지선은 이미 2016년에 사기의 공범으로 구속되어야 함에도  구속되기는커녕 검찰에서 사기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면서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는 황당한 일이 발생하였다.

검찰은 유지선에게 면죄부를 준셈이 되고 이후 사기꾼들은 범죄수익 은닉과 1조원대의 사기를 이어나갔다는 것이다.

심지어 김성훈은 사기로 재판을 받는 중에도 구치소에서 만난 강도 사기 전과범 한재혁에게 범죄수익을 은닉하기도 하였다. 현재 한재혁은 사기 및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구속되어 1심에서 징역 5년의 형을 선고받았다.

얼마전 IDS홀딩스의 2인자 강정태가 2년간 도피를 하다가 우즈베키스칸에서 체포되어 한국으로 송환되었다. 

그런데 강정태는 2012년 4월부터  메이비글로벌의 회장이었다. 메이비글로벌은 우즈베키스탄에 농장과 공장을 가지고 있다. 강정태는 위 회사의 회장이고 사내이사이다. 위 회사의 감사 배희복은 IDS홀딩스의 전산담당이었다. 이런 사정에 비추어 보면 강정태는 위 회사에 거액을 투자하였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면 그 돈은 범죄수익이다.

강정태는 우즈베키스탄에서 1년 이상 도피생활을 하였다. 강정태가 우즈베키스탄에서 체포될 당시 강정태는 위 회사의 대표와 함께 있었다. 강정태의 인맥에 비추어보면 위 회사의 관계자들 외에는 강정태를 도피시킬 수 있는 자들이 있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사정이 이러하다면 메이비글로벌의 관게자들에 대한 조사를 통하여 범인도피의 여부 및 범죄수익은닉의 여부를 조사하여야 하는데 검찰에서는 위 회사의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를 전혀 하지 아니하였다.

◇IDS홀딩스 다단계사기 피해자들은 위와같은 내용을 기자회견에서 밝히며

검찰이 오히려 이를 지적하는 참고인에게 "당신도 공범이 아니냐"는 상식이하의 협박을 하였다고 피해자들은 울분을 토로했다.

"IDS홀딩스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너무나 노골적인 은폐수사 축소수사였다. 이것이 검찰의 대표적인 적폐이다."

그러면서 이들은 "검찰에서는 지금까지 범죄수익은닉에 대하여 수사하지 아니하고 모른 척하고 있었다. 2012년 조희팔 은닉자금을 추적하던 중 김광준 부장검사가 조희팔 측근으로부터 2억 7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것이 발각되었고 결국 김광준은 징역 7년의 형을 선고받았다. 

IDS홀딩스 은닉재산 추적의 과정에서 고위공직자 판사 검사가 나오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IDS홀딩스 수사의 과정에서 구은수 전 서울경찰청장이 구속되고 이우현 전 의원이 구속되었다.

검찰의 미온적인 태도는 자기 식구가 다칠 수 있다는 염려에서 비롯된 것은 아닌가"라는 의구심을 제기했다.

피해자들은 줄곧 주장해왔고 외쳐왔던 부분.

" 적폐의 가장 큰 피해자는 국민이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은 안중에도 없이 권력의 해바라기 노릇을 하면서 자기 식구 감싸기를 한 검찰의 적폐때문에 1조원대의 사기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

피해단체는 이런 검찰을 도저히 믿을 수 없어  경찰에 범죄수익을 은닉한 자들에 대하여 수사를 의뢰하러 온것이라 강조하며 이들은 "경찰이 철저히 수사하여 IDS홀딩스 사기사건의 배후를 철저히 밝히고 은닉재산환수라는 피해자의 염원을 들어주기 바란다."고 호소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서대문역 경찰청앞에서 '은닉재산 환수'촉구를 하며 정관계 법조게 비호세력'수사하라는 기자회견하는 피해단체

김은경 기자  saint444455@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