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뉴스
김정현 김종대 "청와대 군 인사자료 분실장소 술집, 버스정류장... ‘진실공방'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01.11 17:13
  • 수정 2019.01.11 20:36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청와대 행정관의 군 인사자료 분실사건과 관련 온갖 보도와 풍문이 난무하고 있다"며 청와대 군 인사자료 분실사건에 대해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11일, 이 사건의 경위는 군 기강확립 차원에서 반드시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역시 이번 군 인사자료 분실에 대해 정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자료가 든 가방을 분실한 장소가 버스 정류장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김정현 대변인은 국회에서 당 논평을 통해 "인사자료가 그 행정관이 개인적으로 만든 것인지, 그 인사자료에 장성 진급 관련 어떤 내용이 들어있었는지, 인사자료를 분실한 곳이 길거리인지 술집인지, 사건 직후 청와대와 군은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국민이 납득할만한 결과가 나와야 한다"며 "이를 분명히 밝히지 않으면 향후 군 지휘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역시 김종대의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했지만 저희는 국방위를 소집해야 된다는 게 모든 야당의 일치된 의견”이라며 “국방위에서 당연히 다뤄야 되고 이 문제를 반드시 따져봐야 된다”고 주장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또 '대통령이 군 통수권자라는 점을 감안하면 어떤 설명을 해도 육군참모총장이 행정관과 진급대상자를 카페에서 만난 것은 부적절하다"며 "사건과 관련 숨김없이 모든 것을 낱낱이 밝히는 것이 사태를 해결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김종대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했지만 저희는 국방위를 소집해야 된다는 게 모든 야당의 일치된 의견”이라며 “국방위에서 당연히 다뤄야 되고 이 문제를 반드시 따져봐야 된다”고 주장했다.

김선영 기자  libra333333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