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포토뉴스
부천시 "복지택시 및 저상버스 증차, 전용버스 운행지역 확대, 직영콜센터 운영"- 부천시 특별교통수단 운영체계 개선…다함께 누리는 교통복지 실현
  • 손성창 기자
  • 승인 2019.01.12 00:38
  • 수정 2019.01.12 08:38
  • 댓글 0

복지택시/사진=부천시 제공

[뉴스프리존,국회=손성창 기자] 부천시가 복지택시 및 저상버스 증차 전용버스 운행지역 확대 직영콜센터 운영하여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용편의를 위한 특별교통수단 운영체계를 대폭 개선한다.

이를 위해 복지택시 증차 및 취약시간대 추가배치 교통약자 특화버스 확대운영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콜센터 직영 등의 내용을 담은 '부천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운영지침'을 개정하고 올해부터 시행한다.

먼저 휠체어 탑승설비를 갖춘 복지택시를 지속적으로 늘려간다. 시는 지난해 12대의 복지택시를 증차해 총 64대를 운영하고 있다. 이는 1급·2급 장애인 200명단 1대인 법정 의무대수(38대)를 훨씬 넘는 숫자이다. 앞으로 장애인들의 이용 대기시간이 크게 단축할 것이다. 올해도 7대의 복지택시를 추가로 도입하기로 했다.

서울 인천 등 인근 지역의 지정된 종합병원까지 복지택시 관외 대형병원 왕복운행제(1시간 대기)를 시행한다. 진료 등을 위해 다른 지역 대형병원을 방문하고 귀가할 경우 해당 지역의 복지택시를 호출했던 불편함이 해소될 것이다.

민간위탁으로 운영해 온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콜센터는 시직영으로 전환한다. 이를 통해 상담원의 안내 미흡 배차정보 부족 일부 운전자의 불친절 등 그동안 지적된 문제점을 개선한다. 장애인들이 복지택시를 호출하고 이용하는 편의가 높아질 것이다.

이와 함께 교통약자 500원 특화버스를 1대 증차하고 운행노선을 9개 정류장에서 12개 정류장으로 확대 운영한다. 저상 시내버스는 14대를 추가 도입해 총 230대(전체 버스의 27%)를 운행할 계획이다.

부천시는 이번 개정사항 외에도 운전자 안전 및 친절교육 강화 복지택시 카셰어링 이용자 확대 운전자 자격제한 완화 등 교통약자의 편의를 지원할 예정이다.

함병성 대중교통과장은 "이용자 입장에서 고민하며 개선해나가고 있으나 항상 부족하다"고 말했다. "올해를 교통약자 이동편의 원년의 해로 정하고 불편사항을 과감히 개선해 다함께 누리는 교통복지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다집했다.

손성창 기자  yada794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성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