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포토뉴스
양승태 대법원장 검찰 조사 마치고 귀가… 수일 내 다시 소환
  • 손우진 기자
  • 승인 2019.01.12 00:26
  • 수정 2019.01.12 09:57
  • 댓글 0

[뉴스프리존= 손우진 기자]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인 지목된 양승태(71·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이 첫 검찰 소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날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4시간 넘게 검찰 조사를 받고 어젯밤 11시 55분쯤 귀가했다.

▲사진: 귀가하는 양승태 전대법원장 ⓒ인터넷언론인연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검찰 조사에서 일제 강제 징용 재판에 개입한 의혹과 '판사 블랙리스트' 의혹 등에 대해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8시40분쯤까지 11시간10분가량 조사를 진행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변호인과 함께 3시간가량 조서를 검토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채 차량을 타고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빠져나갔다.

검찰 출석에 앞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편견이나 선입관을 갖지 말고 이 사건을 바라봐 달라고 강조, 모든 책임을 자신이 지는 게 당연하다면서 조사를 마치고 기자는 '검찰 수사에 편견과 선입견이 있다고 보는가' '조사에서 충분히 설명했는가' 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차에 올랐다.

1차 조사후 귀가시킨 검찰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이르면 이번 주말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며 두 번째 소환부터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재임 시절 법원행정처의 재판 개입과 법관 인사 불이익 등 각종 사법농단 의혹의 최고 책임자로서 개입,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날 조사는 사법농단 의혹 중 가장 핵심으로 꼽히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관련 혐의와 이른바 '판사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불리는 판사 부당사찰과 인사 불이익 관련 혐의가 주가 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조사를 모두 마친 뒤 진술 내용 등을 분석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손우진 기자  shson45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