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용기 정책위의장 "예의는 철저하게 수사하고 엄벌에 처하는 것"
상태바
정용기 정책위의장 "예의는 철저하게 수사하고 엄벌에 처하는 것"
현정부에게 말한다.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01.19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국회=김선영 기자]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모두발언을 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이준화기자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명백히 실세 위원이 투기판을 벌렸는데 아니라고 변명만 하는 것에 대하여 청와대의 공정성, 형평성이 떨어지는 처사를 지적하며, 청와대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야당에 예의를 갖추라고 하는 말에 대하여 도대체 무엇이 예의라는 것이냐는 반문을 하며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고 엄벌에 처하는 것이 예의가 아니냐”고 말했다.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에 겁박을 하는 것이 오히려 예의 없는 행동이 아니며,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해결하는 것은 공평하지 않다” 고 했다.

또한 언론에도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런 스캔들이 발생하고 의혹이 제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의혹 제기는 짧게 보도하고 말도 안 되는 10배 이상의 해명과 변명을 일삼고 생중계 하듯이 보도하는 것이 일부 매체들 언론이길 포기하는 것이냐”며 “과거 고영태 얘기는 스포츠 중계하듯이 언론 보도를 했으면서 청와대 수사관실의 김태호 전 기재부 장관 김재민 이분들에 대해서는 보도가 인색한 것 같다.”며, “이런것들만 보아도 현정권이 통치적 부패 비리 정권이라는 것이 드러나고 있는것이 아니냐, 오영근 러시아 대사관의 비리에 대해서도 사실로 드러나고 있고, 이렇게 총체적 비리 정권을 언론이 나서서 감시하고 비판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겠냐.” 라고 하며 언론이 중요한 감찰 기관으로서의 임무를 수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제문제에 대해서도 정 정책부의장은 “세계 금융시장 경제에서 불확실성이 점점 커지고 있고, 유럽중앙회 총재는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서 평화정책의 의사를 밝혔고, 중국에서는 경제 성장률 하락을 막기 위해서 기준금리를 인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지만, 문재인 정부는 나눠 먹기에만 관심이 팔려있다며” “소득 주의 성장을 포용적 성장이라고 표식만 바꾸고 기조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는 문재인 정부는 특별감찰관을 공직감찰관으로 표식만 다르게 하는 것이랑 무슨 소용과 의미가 있겠느냐고” 하고 문대통령이 수소차모델이라는 등의 보여주기 하는 것에만 관심을 두지 말고 “국민과 기업이 바라는 정책 기조를 빠르게 바꾸어 불확실한 금융과 경제시장을 잘 이끌어 가야 하는 것이 아니냐. 기업인들의 호소에는 귀를 막은 채 독선과 오만으로 국민연금을 동원해서 기업경영에 간섭하겠다고 나서는 정책에 더 떨어질 곳 없는 경제에 대해 현 정부가 걱정은 하는 것인지 우려가 된다.”라고 말하며 “경제가 어려울 땐 이념보다 현실을 생각해서 정하라” 이 얘기를 문재인 정부는 새겨듣고 불안정한 대외여건속에서 “한국경제를 나락으로 끌어내리는 짓은 이제 그만.”이라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