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포토뉴스
김명수 "참담하고 부끄러워"... …"작으나마 위안을 드릴 수 있을지 "
  • 김은경 기자
  • 승인 2019.01.24 09:10
  • 수정 2019.01.25 06:03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은경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은 국민들에게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양승태 전임 대법원장 구속 수감과 관련, "참으로 참담하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대법원에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국민들에게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이어 김 대법원장은 "지금 이 상황에서 어떤 말씀을 드려야 저의 마음과 각오를 밝히고 또 국민 여러분께 작으나마 위안을 드릴 수 있을지 저는 찾을 수도 없다"며, 허리를 굽혀 사과했다. 김 대법원장은 특히 사법부 구성원 모두는 각자의 자리에서 맡은 바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겠다며 그것만이 이런 어려움을 타개하는 유일한 길이고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는 최소한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하 전문]

국민여러분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참으로 참담하고 부끄럽습니다.

지금 이 상황에서 제가 어떤 말씀을 드려야 우리 마음과 각오를 밝히고 국민 여러분께 작으나마 위안을 드릴 수 있을지 저는 찾을 수 없습니다.

다만, 저를 비롯한 사법부 구성원 모두는 각자의 자리에서 맡은바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겠습니다.

그것만이 이러한 어려움을 타개하는 유일한 길이고, 그것만이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는 최소한의 것이라고 믿기 때문입니다.

더 이상 드릴 말씀을 없습니다.

다시 한번 국민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김은경 기자  saint444455@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