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경남
진주시, 청사 비상구 폐쇄 등 안전무시- 화재·지진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인명피해 우려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02.01 14:29
  • 수정 2019.02.01 14:34
  • 댓글 0

시청사 출입문의 셔터를 내린 채 정문 한곳의 일부에 직원들을 배치, 출입자들의 청사 출입을 통제하고 있는 모습.ⓒ정병기 기자

[뉴스프리존,진주=정병기 기자]행정안전부가 지난해 5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0차 안전정책조정회의에서 ‘안전무시 관행 근절대책’을 발표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도입 추진과 안전무시 7대 관행별 근절대책을 마련하는 등 안전위협 요인에 대한 점검과 보완을 이어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남 진주시가 지난달 21일 오전 5시를 기해 파업에 돌입한 시내버스 운송업체인 삼성교통 파업 노조원들의 시청사 진입을 우려해 청사 출입구를 폐쇄하는 등 안전을 무시하고 있어 화재 등 비상시에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시는 삼성교통의 파업 다음날인 지난 22일 오전 9시부터 시청사 출입문의 셔터를 내린 채 정문 한곳의 일부에 직원들을 배치, 출입자들의 청사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내려져 있는 방화 셔터.ⓒ정병기 기자

폐쇄되어 있는 출입문.ⓒ정병기 기자

폐쇄되어 있는 출입문.ⓒ정병기 기자

또한, 청사 내 출입문 한곳을 제외한 모든 출입문은 폐쇄돼 있어 화재·지진 등 비상시에 청사 내 직원 및 민원인들이 대피 시 큰 인명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진주시 관계자는 “화재발생 시 우려되는 사고 등 안전관련 문제보다는 현재 청사 내 직원 및 민원인들의 신변보호가 우선”이라고 밝혀 최근 지속적으로 이어져온 대형화재 등 재난에도 불구하고 안전은 뒷전인 것으로 드러났다.

관할소방서 관계자 또한 “시청사 관리처에서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출동해 출입문 개방 및 안전구조 활동을 연계한다. 관할 관청과 면밀한 협조체제로 비상시에 대응 할 것”이라면서도 청사 출입구 개방에는 미온적이라 소방서가 시의 눈치 보기에 급급해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시민 A씨는 “이번 시의 출입구 폐쇄행위는 고의적·악의적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삼성교통노조가 폭력집단도 아니고 시장이 대화를 통한 해결의지는 보이지 않고 원천적으로 봉쇄하는 등 구태적인 모습을 보임으로써 청사 내 직원과 민원인을 보호하는 게 아니라 사고의 위험 속에 가두는 격”이라고 빈축했다.

이어 “말로는 국가안전대진단을 비롯한 안전무시 관행 근절을 홍보하면서 정작 시장 본인이 대화에 나서기가 껄끄러워 전체 직원과 민원인 등 1000여 명에 달하는 인명을 담보로 자신의 신변에 대한 보호막을 치는 것에 불과하다”며 “이게 조규일 시장이 지향하는 공감·소통 행정이라면 진주시민들은 늑대를 피하려다 호랑이를 만난 격이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병기 기자  jbkjbk200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