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표준지 공시지가 9.5%…"땅값 상승에, 빈민가의 고급 주택지화 우려"
상태바
표준지 공시지가 9.5%…"땅값 상승에, 빈민가의 고급 주택지화 우려"
  • 정은미 기자
  • 승인 2019.02.0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정은미 기자] 정부의 부동산 가격 현실화 정책으로 며칠내 발표될 예정인 전국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10% 가까운 상승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에 따르면 전국의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9.5%로 서울이 14.1% 올라 시·도 가운데 상승률이 가장 높고 경기도는 5.9%, 인천은 4.4% 상승률을 보여 수도권 평균은 10.5%로 예상됐다.

중앙부동산가격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확정해 오는 13일 공식 발표할 예정이며 감정평가사들의 평가 내용을 토대로 산출된 수치로 지자체 의견청취 등을 거쳐 유동적이지만 전체적인 경향은 가늠할 수 있다.

서울 안에서는 강남구(23.9%), 중구(22.0%), 영등포구(19.9%), 성동구(16.1%), 서초구(14.3%), 용산구(12.6%) 상승률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도 중 서울 다음으로 상승률이 높은 곳은 광주(10.7%), 부산(10.3%), 제주(9.8%), 대구(8.5%), 세종(7.3%) 순인 것으로 파악됐다.

실거래가가 급등했는데도 공시지가에 그 상승률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땅에 제일 비싼 명동 8길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는 제곱미터당 9천130만 원에서 1억 8천300만 원으로 100% 넘게 오를 것으로 예고된 상태이다.

중앙심의위는 13일 공식 발표 이전에만 열면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 국토부의 입장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서울 다음으로 광주와 부산 등이 10% 상승률을 보이는 반면, 지역경기가 좋지 않았던 경남과 전북은 4%대 상승률에 그칠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보안을 유지하고 더욱 신중을 기하기 위해 중앙심의위를 연기했다"며 "소유자 이의신청이 접수된 토지에 대해서는 가격이 적정하게 평가됐는지 재확인하는 등 꼼꼼히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