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김어준 "손석희 뉴스룸서 쫓아내기 위한 세력.. 사건에는 거대한 음모론이 숨어있다?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19.02.06 21:24
  • 수정 2019.02.08 15:24
  • 댓글 0

"밀회하다 뺑소니치다 잡혔다는 싸구려 프레임의 목적은 JTBC ‘뉴스룸’에서 쫓아내기 위한 것”

진보언론 대표적 존재 손석희 대상으로 극우진영에서 오래 전부터 기획한 공작​

▲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는 “대선 한 달 전, 세월호 기일에, 야밤에, 밀회하다, 뺑소니치다 잡혔다는 싸구려 프레임의 의도는 결국 손석희 대표이사의 JTBC 퇴사”라며 손 대표이사가 뉴스룸에서 빠지라고 하는 사람이 범인의 하수인이라고 지적했다. ⓒ딴지방송국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김어준 시사평론가가 최근 손석희 JTBC 사장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손석희 사건의 본질은 누군가 걸림돌이 되는 손석희를 제거하려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어준 씨는 최근 방송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48회 브리핑을 통해 손석희 사장이 연루된 사건의 본질을 이렇게 단정했다. 이른바 진보언론의 대표적 존재인 손석희 사장을 대상으로 극우진영에서 오래 전부터 기획한 공작이라는 주장인 셈이다.

그는 지난 2일 공개된 방송에서 "손석희 사건은 그간 무수한 작업을 겪어오면서 터득한 내 전공분야로, 공작의 공식에 딱 들어맞는 프레임"이라며 "본질은 걸림돌이 되는 손석희를 제거하려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어준 시사평론가는 “손석희 사건의 본질은 누군가 걸림돌이 되는 손을 제거하려 하는 것”이라며 “동승자가 있냐 없냐, 뺑소니냐 아니냐, 폭행이냐 아니냐는 다 곁가지”라고 주장했다.

김 씨는 “손석희가 없어지길 바라는 세력이 너무 많다. 그 중 1위는 삼성”이라며 “관음증을 에너지로 잡음을 계속 만들어 손석희가 뉴스를 진행하면 시끄러울 정도로 끌고 가면 성공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씨는 “삼성의 아킬레스건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다. 이 사건은 계열사 중 하나가 곤경에 처한 게 아니라 이재용 삼성 승계와 직접 연결되며 이재용이 다시 감옥에 갈 수도 있는 사건이다. 그런데 영향력·신뢰도 1위 JTBC가 이 사건을 다루며 굉장히 곤혹스러울 것”이라고 했다.

“손석희 사이즈 정도면 마음대로 없앨 수 없다”며 일종의 음모론을 제기했다. 실제로 이번 논란이 벌어지자 가장 먼저 손석희 사장을 1월28일 배임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한 단체는 삼성에게 돈을 지원받았던 것으로 알려진 극우성향의 자유청년연합이었다.

김어준 씨는 2017년 접촉사고와 관련해선 김웅 씨에게 정보를 준 ‘제보자’에 주목했다. 김 씨는 “김 기자가 접촉사고가 나고 1년이 지나서 접촉사고 정보를 받았다. 김 기자도 장기판의 말일 뿐이다. 김 기자를 선택한 누군가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웅씨는 견인차 운전자를 만난 적이 없고 본인 역시 믿을 만한 제보자를 통해 관련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김어준 씨는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가 폭행을 주장한 녹음파일을 가리켜 “김 기자는 오버했다. 여기서 사건을 만들고 헤어지려는 목적이었다. 김 기자는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처지인데, 이렇게 나왔던 건 대안이 있다는 거다. 누군가의 제안이 있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이어 “(손석희 관련) 소스를 다 풀고 있는 곳이 TV조선이다. 제안을 한 곳 1순위로 TV조선을 추정한다”며 TV조선과 김씨 사이의 커넥션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어준 씨는 “대선 한 달 전, 세월호 기일에, 야밤에, 밀회하다, 뺑소니치다 잡혔다는 싸구려 프레임”의 의도는 결국 손 사장의 JTBC 퇴사라며 “손석희 사장은 절대로 ‘뉴스룸’을 관두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어준 씨는 일부 언론보도로 등장한 ‘밀회’ 프레임에 대해 “대중의 속물근성과 관음증을 유발하려고 모두들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한 뒤 “손석희는 밀회가 있었다면 인정하고 관둘 사람”이라며 관련 의혹제기가 터무니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석희는 대체할 수 없다. 기계적 중립 때문에 야속해하는 분도 있겠으나 손석희라는 큰 벽이 사라지면 아수라장이 된다”며 “손석희 귀한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 기자  onlinenews@nate.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