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뉴스
유영하 "박근혜, 황교안 면회 신청 거절… 박 前대통령의 '옥중 정치' 전대 변수 되나
  • 유병수 기자
  • 승인 2019.02.10 00:03
  • 수정 2019.02.10 09:53
  • 댓글 2

[뉴스프리존= 유병수 기자]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박근혜 변수가 돌출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자신을 강도높게 비판한 데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고 했다"고 반박했다.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유일하게 면회하고 있는 유영하 변호사가 황 전 총리는 이날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 유 변호사는 작심하듯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자타공인 친박계 간판으로 한국당 당대표 경선을 뛰고 있지만 그는 구체적으로 "실제로 특검 수사가 진행 중일 때 1차 수사를 마치니 특검에서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했었다"며 "그때 제가 볼 땐 수사가 다 끝났으니 이 정도에서 끝내야 한다고 봐서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것도 했는데, 지금 얘기하는 그런 문제보다 훨씬 큰일들을 한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황 전 총리, 지난 29일 언론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 수인번호까지는 모른다"했던 황교안 전 총리가 모른다. 용서 못한다는 것이다.

황 전 총리, 어려움이 없도록 어떤 구체적 노력을 했는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이 발부된 2017년 3월 31일부터 수차례에 걸쳐 교도소 측에 대통령의 허리가 안 좋으니 책상과 의자를 넣어달라고 부탁을 했다. 전직 대통령 예우를 해달라고 했지만, 반영이 되지 않았다"며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 전 총리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배신감을 전했다.

유병수 기자  ybj6998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나나 2019-02-10 22:41:00

    중간에서 이간질 하고 분연시키려 하는군요
    박대통령이그런말하실 분이아닙니다   삭제

    • 박재봉 2019-02-10 15:18:58

      유영하 무능하다
      가리키는 손가락만 보지말고
      가리키는 산이 무엇인지봐라
      저린사람에게 변호를맏긴
      박근혜전대통령님
      안타까울뿐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