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택시에 불붙인 채 국회 돌진 또 분신…고 최우기-임승남씨에 이어 세번째 분신
  • 손우진 기자
  • 승인 2019.02.11 17:23
  • 수정 2019.02.11 20:39
  • 댓글 0

국회 앞에서 11일 오후 3시50분쯤 또다시 택시기사가 분신을 했다.

60대 남성 택시기사는 이날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가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서울개인택시사업조합 소속택시기사 김모씨가 자신이 운전하는 택시를 몰고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 다른 차량과 부딪혀 진입이 막히자, 스스로 몸에 불을 붙였다고 밝혔다.

김모(62)씨는 자신이 운전하는 택시를 몰고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 다른 차량과 부딪혀 진입이 막히자 스스로 몸에 불을 붙였다고 밝혔다. 택시기사 분신은 지난해 12월 국회 앞에서의 고 최우기씨(57), 지난달 9일 광화문에서의 고 임승남씨(64) 분신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김씨는 얼굴 등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그의 택시 유리창에는 "택시가 '변'해야 산다. 친절·청결·겸손 '답'입니다", "카카오 앱을 지워야 우리가 살 길입니다", "단결만이 살 길이다 투쟁으로 쟁취하자" 등의 문구가 적힌 전단이 붙어 있었다.

손우진 기자  shson45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