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포토뉴스
홍영표 “범국민적 5·18망언의원 퇴출 운동 추방만이 사태 바로잡는 유일한 길"
  • 이준화 기자
  • 승인 2019.02.12 10:44
  • 수정 2019.02.12 11:20
  • 댓글 0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가 열리고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망언 파문과 관련, 한국당에 대해 "이번 사안을 곧 지나갈 소나기 정도로만 생각한다면 그것은 오산"이라고 경고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사태를 바로 잡는 유일한 길은 문제의 발언을 한 세 의원을 국회에서 추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어제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망언 의원들에 대한 여야4당 징계요구에 대해 당내 문제에 대해 신경쓰지 말라고 말했다. 또한 당내의 여러가지 견해와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했다"며 "온 국민이 지탄하는데도 역사적 사실에 대해선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는 안이한 인식에서 한발짝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국당을 제외한 야 3당과 공동 보조를 취해 국회 윤리특위에 제명안을 올리고 본회의 통과를 위해 한국당도 동참하도록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또 독일에서 나치를 상징하거나 찬양하면 강력히 처벌하는 것과 같은 법안이 우리도 필요하다며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거나 비방하면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과 같은 제도적 장치의 중요성을 강조 한국당이 납득할만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당은 야3당과 공조해서 범국민적 망언의원 퇴출운동에 나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준화 기자  ljhljh20@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