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 SK야구감독 이만수, 아름다운 이야기
상태바
전, SK야구감독 이만수, 아름다운 이야기
  • 장효남 기자
  • 승인 2019.02.16 00: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에서 헐크 이만수감독과 최홍준 심판의 모습

한국-라오스 야구 대회가 끝난지 벌써 한 달이 다 되어 갑니다. 16일, 라오스 야구 대회를 섬겨 주었던 어떤 심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려고 합니다.

바로 최홍준 심판인데요. 최 심판은 라오스 야구 대회 직전 몸에 엄청난 통증이 찾아왔다고 합니다. 병원에 가니 ‘신장결석’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라오스로 날아왔습니다. 그 누구도 최 심판이 신장결석을 앓고 있는 줄 몰랐습니다. 최 심판은 행여 자신의 병을 알리면 스태프들이 라오스행을 막을까 봐 아무한테도 알리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덕분에 캐리어에 진통제를 엄청나게 많이 싣고 라오스로 향했다고 합니다. 

아무도 몰랐습니다. 최 심판이 그런 고통을 감수하면서 경기에 참여했다는 것을 말입니다. 라오스 야구 대회가 모두 끝난 후 한국에 들어와서 신장에 생긴 9개의 돌을 제거하는 수술을 마친 최 심판. 수술을 모두 마치고 난 후 그제서야 주변에 알렸다고 합니다. 저도 뒤늦게 최 심판의 연락을 받고 병원으로 달려갔습니다.

너무 깜짝 놀랐습니다. 도대체 왜 그런 몸 상태를 가지고 라오스로 날아왔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라오스 야구단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것도 아니고 라오스라는 나라에 와본 적도 없는데 최 심판은 왜 라오스 야구 선수들을 위해 그런 희생을 감수하면서까지 라오스 야구 대회에 참석 했을까요?

최 심판에게 물었습니다. 왜였냐고… 뭐가 당신을 그렇게 움직이게 만들었냐고... 그는 대답했습니다. ‘봉사는 편하고 시간이 되고 여유가 있을 때만 하는 게 아니라 내가 힘들어도 하는 게 봉사이다.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 그래서 라오스 출국 직전 잡힌 수술을 대회 후로 미뤘다.’라고 말입니다.

최 심판뿐 아니라 정말 많은 분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라오스 야구단을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제가 알지도 못하는 수많은 섬김이 있을 겁니다. 어찌 그 사랑을 다 갚을 수 있겠습니까? SNS를 통해 그저 마음 깊이 고맙다는 말을 전해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주안 2019-02-28 02:30:00
감사합니다 하나님 축복이 임하시길 바랍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