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김덕권의 덕화만발
공업(共業)공업은 저마다 공동으로 선악의 업을 짓고 공동으로 고락(苦樂)의 인과응보를 받게 됩니다.
  • 김덕권
  • 승인 2019.08.13 07:40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