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브랜드 가치, ‘중국 사드 보복’에도 올랐다.
상태바
롯데 브랜드 가치, ‘중국 사드 보복’에도 올랐다.
  • 노승현
  • 승인 2017.04.0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뉴스프리존=노승현 기자]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에도 국내 롯데그룹 브랜드의 가치는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이 발표한 올해 1분기 100대 브랜드에서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월드 어드벤처,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말과 비교해 각각 1계단씩 상승하면서 7위와 9위에 올랐다.


또 중국 정부의 보복 조치로 현지에서 휴점 등의 위기에 봉착한 롯데마트는 지난해 말과 같은 21위를 유지했고, 롯데슈퍼는 6계단 오른 77위를 기록했다. 롯데그룹의 편의점 브랜드인 세븐일레븐도 34계단이나 뛰어올라 51위에 랭크됐고, 롯데렌터카, 롯데시네마도 각각 5계단, 9계단씩 상승해 69위, 73위를 차지했다.


다만, 중국인 매출 의존도가 80%에 이르는 면세점 브랜드들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노승현 기자, screet85@naver.com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