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연희 강남구청장, 여성웅 증거인멸 직접 지시문건 서명까지
상태바
신연희 강남구청장, 여성웅 증거인멸 직접 지시문건 서명까지
  • 노승현 기자
  • 승인 2017.09.0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노승현기자] 신연희 강남구청장, 전산정보과 직원이 증거인멸 지시를 거부하자 ‘자료삭제 지시’ 문서까지 작성해서 자료삭제를 실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CBS노컷뉴스가 여선웅 강남구의원과 함께 ‘신연희 강남구청장 증거인멸 관련 의혹’ 사건을 취재한 결과, 지난 7월 21일 김청호 강남구청 전산정보과장(5급)이 서버실에서 전산자료를 삭제할 수 있었던 것은 신연희 구청장이 직접 문서를 써 자료삭제를 지시했기 때문으로 확인됐다는 거다.

이날 김청호 과장이 삭제한 자료는 2012년부터 최근까지 5년 동안 강남구청 직원 1,500명이 컴퓨터로 프린트한 문서 내용이 그대로 담긴 압축파일들로, ‘출력물보안시스템’ 서버에 저장돼 있었다고 노컷뉴스를 전했다.

▲ 민방위 훈련장에서 발언하는 신연희 구청장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자료사진)

2012년 강남구에서 도입한 출력물관리시스템 상에서 출력한 원본이미지를 A4 용지 기준으로 150킬로바이트(KA) 용량으로 압축해 저장한 자료다. 강남구청과 관내 동사무소의 모든 PC에서 출력한 출력물이 그대로 보관돼 있다.

김청호 과장은 지난 7월 20일 신연희 구청장의 횡령·배임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1차 압수수색(7월 11일) 때 확보하지 못한 해당 자료를 임의제출해달라고 요구하자 “영장을 가져오라”는 이유로 거부하며 시간을 끌다 하루만에 모두 삭제했다.

범행 당일 전산정보과 서버 관리 담당 직원 A씨에게 자료 삭제를 지시했지만 A씨가 “증거인멸”이라며 거부하자 김청호 과장 본인이 직접 실행에 옮겼다는 것이다. 경찰은 임의제출 요구를 거부당한 뒤 압수수색 영장을 다시 발부받아 지난달 7일 강남구청 전산정보과에 대한 2차 압수수색에 나섰지만 자료가 삭제된 사실을 확인하고 사실상 빈손으로 돌아가야 했다.

이후 김청호 과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뒤 증거인멸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수사 중이다. CBS 노컷뉴스는 김청호 과장이 지난 7월 21일 A 씨에게 전산자료 삭제를 지시했다가 거부당하자 신연희 강남구청장에게 이런 사실을 보고했고,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곧바로 자료 삭제를 지시하는 내용의 문서를 작성해 김청호 과장에게 건넨 사실을 확인했다.

김청호 과장은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건넨 문서를 들고 다시 A씨에게로 가 자료삭제를 재차 주문했지만 A 씨가 “증거인멸”이라며 또다시 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전살실 직원 A 씨는 공직자로서의 본분에 충실했지만 자료는 끝내 삭제되고 말았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김청호 과장에게 건낸 ‘출력물보안시스템 개선계획’이라는 제목으로 된 문서에는 ‘사생활 및 개인정보가 있기 때문에 출력물보안시스템 운영을 중단하고 내용을 삭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신연희 구청장이 자필로 직접 서명했다.

특히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강남구청 전자결재 시스템에 등재하지 않은 상태로 집무실에서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문서를 작성 한 뒤 김청호 과장에게 건넨 것으로 파악됐다. 김청호 과장은 A 씨에게 신연호 강남구청장이 작성한 문서를 보여줬음에도 지시를 거부하자 오후 6시 일과시간 이후부터 밤 10시경까지 서버실에 들어가 전산자료를 삭제했다.

전산정보과 서버실을 비추고 있는 CCTV영상에는 신연희 구청장이 다수의 참모진을 대동하고 서버실에 들어가가 김청호 과장과 함께 있는 모습이 그대로 찍혔다. 신연희 구청장이 서버실에 들어갈 때 김청호 과장이 문을 열어주고 인솔하는 장면도 녹화됐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서버실에서 김청호 과장이 전산자료를 삭제하는 모습을 뒤에서 지켜봤고, 이 모습은 일부 전산정보과 직원들도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강남구청은 “신연희 구청장이 김청호 과장과 전산실을 간 것은 맞지만 김청호 과장이 불필요한 자료를 지우겠다고 보고하자 이참에 서버와 하드웨어를 직접 한 번 보고자 전산실을 찾은 것”이라며 “신연희 구청장이 증거인멸을 지시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는데, 이날 보도 내용을 보면 이 역시 거짓말이다.

CBS 노컷뉴스는 신연희 강남구청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증거인멸 현장에 직접 간 이유가 밝혀졌다. 친필 서명한 자신의 지시문서에도 해당 직원이 거부하자 직접 증거인멸 현장을 지휘감독 한 것"이라며"당장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선웅 의원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신연희 강남구청장 사건에 대해 “악마는 디테일에도 있지만 인내심에도 있다. 끈질기지 못하면 절대 이길 수 없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이야기 점점 지겨워지시겠지만 조금만 더 관심 가져주시라. 저들은 여전히 건재하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임기 10개월이나 남았다”고 당부했다.

여선웅 의원은 지난 8월31일에도 트위터에 “(신연희 강남구청장과 구청직원들) 저들이 원하는 법적 공방으로 쌍방과실 만들기, 진흙탕 싸움으로 여론 피선 돌리기 왜 모르겠는가? 그럼에도 진흙탕 싸움 마다하지 않겠다. 악마는 끈질김에도 있다. 저도 무고, 명예훼손 고소 한다”고 신연희 강남구청장과의 법적 공발 사실을 알렸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