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일 집중호우 피해 현장 복구에 '총력'
상태바
충주시, 2일 집중호우 피해 현장 복구에 '총력'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0.08.0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척면 둔대마을 군도 26호선 복구...마을주민과 야영객 고립위기 벗어나
충주시 산척면 군도 26호선이 긴급복구되어 12시부터 차량 통행이 정상화됐다.[사진=충주시]
충주시 산척면 군도 26호선이 긴급복구되어 12시부터 차량 통행이 정상화됐다.[사진=충주시]

[뉴스프리존,충주=김의상 기자] 충북 충주시가 2일 내린 집중호우로 토사 유출 등의 피해가 발생하면서 통제됐던 충주 산척 군도 26호선이 복구돼 정상화됐다고 밝혔다.

2일 시에 따르면 도로 침수 및 붕괴위기 등으로 한때 통행이 전면 중단됐던 산척면 둔대마을 군도 25호선이 응급복구되어 12시부터 통행을 재개했다.

한편, 폭우로 고립됐던 명서리 5개 마을 (삼탄, 명돌, 도덕, 서대, 방대마을) 등 127가구 236명과 삼탄유원지에 머물던 야영객 30명이 고립에서 벗어났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