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2021년도 1,630억원 국비확보
상태바
창녕군, 2021년도 1,630억원 국비확보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1.03.1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산국민체육문화센터 생활SOC 복합화사업 선정 국비 확보
- 지역균형발전과 주민숙원사업 추진 탄력
지난해 8월 조해진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한정우 군수가 대구산업선 창녕 대합산단 연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창녕군
지난해 8월 조해진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한정우 군수가 대구산업선 창녕 대합산단 연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창녕군

[경남=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창녕군(군수 한정우)은 2021년도 창녕군 국비사업 1,630억원을 확보하는 역대 최대 성과를 거두었다고 18일 밝혔다.

군은 국비확보를 위해 지난해 7월 조해진 국회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생활SOC복합화 사업 및 주요 국비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 타당성을 설명하고 절실함을 강조한 바 있다.

조해진 국회의원이 창녕군과 현안사항 공유 및 긴밀한 상호협력을 통해 국비확보에 많은 지원을 해준 결과 역대 최대 국비를 확보했다.

조해진 의원의 국비확보 주요성과로는 옛 영산고등학교 폐교부지를 활용한 생활SOC복합화 사업, 영산 국민체육문화센터 건립 90억 원 선정에 이어 도천 덕곡하수관로정비사업 143억 원, 도천 송진하수관로정비사업 71억 원, 부곡면 하수관로정비사업 101억 원, 장마 동정마을 하수도 설치사업 57억 원, 옥야고 기숙사 증축 24억 원 등 11건 총사업비 1,110억 원 중 국비 741억원을 확보했다.

특히, 특별교부세 남지국민체육센터 9억 원, 달창저수지 수변 관광자원화사업 4억 원, 육아지원센터 설치 2억 원으로 총 3건에 15억 원을 확보하여 지역현안 사업 추진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정우 군수는 “조해진 국회의원의 국비확보에 많은 도움을 받아 역대 최대 성과를 이루었으며, 창녕군의 어려운 농촌실정, 지역경제상황을 타파하고 창녕의 미래를 열어갈 역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되어 지역의 균형발전과 주민숙원사업 해소에도 큰 힘이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지난 2~3월에 걸쳐 국토부 철도국, 한국교통연구원(KOTI)을 방문하여 예타 면제사업인 대구산업선 기본계획(초안) 설명회에서 창녕 대합산단까지 노선을 연장하기 위해 의견을 제시하고 타당성과 필요성 설명하는 등 전방위적인 활동을 전개하고 조해진 의원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중부내륙고속도로(창원-대구간)는 화물차의 포화상태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노선으로 창원산업선(창녕대합산단~창원역~진해신항)을 반영하면 인적 교류와 물류 경쟁력이 가능해질 것을 설명하며, 경남에서 추진 중인 1,300만 동남권 메가시티 전체를 아우르는 순환철도망(MTX) 달성 완성을 위해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렸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