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김기현 상견례, 사무총장에 권성동·박진 ...정책위의장에 김도읍 성일종 등 거론
상태바
이준석-김기현 상견례, 사무총장에 권성동·박진 ...정책위의장에 김도읍 성일종 등 거론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1.06.13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상견례를 겸한 첫 회동을 하고 당직 인선 등 향후 당 운영 방안에 대한 논의에 본격 착수했다.

투톱간의 이날 회동은 김 원내대표가 국회 당 대표 회의실을 찾아가는 형식으로 30여분간 이뤄졌다.

사진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만나 대화하고 있다.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당직 인선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만나 대화하고 있다.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당직 인선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회동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서로 잘 아는 사이라 업무에 대해서는 개괄적인 논의만(했다)"고 말했다.

주요 의제였던 정책위의장 인선에 대해서는 "당헌 당규상 원내대표와 협의하기로 돼 있기 때문에 의견을 나눴다"며 "크게 이견이 있는 부분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다만 "(아직) 결정된 부분은 없다"며 "아직 선임되지 못한 다른 당직과의 관계도 있고 해서 절차를 지켜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정책위의장 자리와 맞물려 공석인 사무총장에 대한 인선 작업도 진행 중이다. 현재 당내 중진 인적 풀이 빈약하다 보니 주요 당직 인선을 안배하는 물밑 작업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 대표는 '중진 사무총장 기용설'과 관련, 기자들에게 "방향성은 맞다"고 언급했다. 특히 "대선이란 중요한 선거가 있어서 최대한 선거 경험 있는 분이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말 사이 사무총장에는 권성동, 박진 의원 등 비영남권 3∼4선 이상 중진이 물망에 올랐고, 정책위의장에는 3선의 김도읍, 재선의 성일종, 초선의 유경준 의원 등이 후보로 거론됐다.

오는 14일 첫 최고위원회 회의에서는 황보승희 수석대변인과 서범수 비서실장 등에 대한 인선이 우선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이 대표 측 관계자가 연합뉴스에 전했다.

이 관계자는 "사무총장도 늦어도 이번 주 내로는 임명을 완료해 당무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