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쇼트트랙 최민정·이유빈, 여자 1,000m 준결승 진출
상태바
[베이징] 쇼트트랙 최민정·이유빈, 여자 1,000m 준결승 진출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2.02.1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과 기대주 이유빈(연세대)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준결승에 안착했다.

[올림픽] 자리다툼하는 최민정 = 11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미터 준준결승전에서 최민정이 미국 산토스와 경쟁하고 있다. 2022.2.11
[올림픽] 자리다툼하는 최민정 = 11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미터 준준결승전에서 최민정이 미국 산토스와 경쟁하고 있다. 2022.2.11

최민정은 11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준준결승 4조에서 1분28초722의 기록으로 조 2위를 차지했다.

그는 3위로 스타트를 끊은 뒤 기회를 엿봤다.

최민정은 결승선을 6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나와 스피드를 끌어올리며 상대 선수들을 제쳤고, 결승선을 5바퀴를 남기고 두 번째 코너에서 1위 자리를 꿰찼다.

그는 결승선을 3바퀴를 남긴 직선 주로에서 스케이트가 얼음에 걸리며 주춤했지만, 넘어지지 않고 잘 버텼다.

마지막 바퀴에서 크리스틴 샌토스(미국)에게 1위 자리를 내준 최민정은 안전하게 2위로 결승선을 끊었다.

[올림픽] 선두에서 질주하는 이유빈 = 11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미터 준준결승전에 출전한 이유빈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올림픽] 선두에서 질주하는 이유빈 = 11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미터 준준결승전에 출전한 이유빈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2조에서 달린 이유빈은 1분29초120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끊으면서 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유빈은 출발과 동시에 마미 바이니(미국)에 이어 2위 자리를 꿰찼고, 한 바퀴를 돈 뒤 인코스를 비집고 들어가 1위로 올라섰다.

이후 뒤에 있는 선수들을 잘 견제하면서 1위 자리를 빼앗기지 않고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1조에서 뛴 강력한 우승 후보 쉬자너 스휠팅(네덜란드)은 1분26초514로 결승선을 1위로 끊으면서 심석희(서울시청)가 갖고 있던 세계기록(1분26초661)과 자신이 갖고 있던 올림픽 기록(1분27초292)을 동시에 깼다.

쇼트트랙 여자 1,000m 준준결승에선 각 조 1, 2위 선수와 각 조 3위 선수 중 가장 기록이 좋은 선수 2명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