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김만배, '영장 들어오면 尹 죽어, 尹이 위험하지 않게 하라고 해'"
상태바
대장동 "김만배, '영장 들어오면 尹 죽어, 尹이 위험하지 않게 하라고 해'"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2.02.20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병우 "김만배? 만나거나 통화한 사실 없어"…대장동 연관 부인
與 우상호 녹취록 추가 공개…"윤석열은 김만배 흑기사" 역공 통해 반전 시도
金 "내 죄가 뭐야? 이재명한테 돈을 줬어? 유동규한테 줬어?"
尹 관련 언급 "정영학 '죄많은 사람', 김만배 '되게 좋으신 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은 20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과거 검사 시절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에게 "내가 우리 김 부장 잘 아는데, 위험하지 않게 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우 본부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보를 받았다며 이러한 내용이 담긴 김만배 씨와 정영학 회계사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앞서 김씨가 녹취록에서 언급한 '그분'이 야권이 '대장동 몸통'으로 주장해온 자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아닌 현직 대법관으로 나타난 상황에서 추가 녹취록 공개를 통해 윤 후보의 연루 의혹을 거듭 제기, 역공을 시도하며 국면 반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정씨에게 "윤석열 영장 들어오면 윤석열은 죽어"라고 했고, 그러자 정씨는 "죽죠. 원래 죄가 많은 사람이긴 해. 윤석열은"이라고 답했다.

이에 김씨는 "되게 좋으신 분이야. 나한테도 꼭 잡으면서 '내가 우리 김 부장 잘 아는데, 위험하지 않게 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우 본부장은 "영장 들어오면 윤석열은 죽는다는 말은, 김만배에게 자신(윤 후보)이 도와준 것이 드러나지 않게 한 취지로 보인다"며 "오늘 제가 공개한 것으로 윤 후보와 김만배는 깊은 관계이고, 윤 후보의 치명적 약점이 김만배에게 노출돼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우상호 본부장이 공개한 '김만배-정영학 녹취록'보도자료 캡처
우상호 본부장이 공개한 '김만배-정영학 녹취록'보도자료 캡처

우 본부장은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관련한 김씨와 정씨의 대화도 추가로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정씨에게 "내가 죄가 뭐야? 문제가? 한번 물어봐 사람들한테"라며 "이재명한테 돈을 줬어? 내가 유동규한테 돈을 줬어?"라고 말했다.

김씨는 "그래봤자 니 돈 뺏어갈 거야, 형 돈 뺏어갈 거야. 검찰이 뺏어갈 수 있어, 없어"라며 "대신에 징역 사는 거는 뭐. 그까짓 징역 산다고 호랑이가 고양이가 되니"라고도 했다.

우 본부장은 "김씨가 '이재명에게 돈을 줬어?'라고 한 것은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에서 아무 이득을 취한 게 없다는 사실이 확실히 드러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야말로 대장동 비리의 뒷배를 봐준 김만배 일당의 흑기사"라며 "김만배에게 말한 '위험한 일'은 무엇인지, 김만배의 죄는 무엇인지, 진실을 낱낱이 이실직고 하라"고 말했다.

우상호 본부장이 공개한 '김만배-정영학 녹취록'보도자료 캡처
우상호 본부장이 공개한 '김만배-정영학 녹취록'보도자료 캡처

우 본부장은 이날부터 사전투표일까지 2주간 선대위를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당의 조직력을 총가동해 총력전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 지역선대위는 선출직 의원들을 중심으로 밤 10시까지 뒷골목 선거운동에 총력을 다해달라"며 "저도 당사에서 숙식하면서 모든 상황을 진두지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 본부장은 친여 성향의 방송인 김어준 씨의 신천지 발언 논란에 대해 "민주당 경선 과정에 특정 후보 지지층으로 신천지 교인들이 유입됐다고 한 김어준 씨의 발언은 적절하지 않았다"며 "근거도 없고, 사실도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한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8일 '대장동 개발 의혹' 핵심 피의자들의 대화가 담긴 녹취록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취재진에 낸 입장문에서 "김만배씨를 만나거나 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이날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언급됐다고 보도했다.

남 변호사는 2014년 6월 27일자 녹취록에서 "지금 저기가 검찰 위에서 청와대에서 오더(주문) 떨어졌대요. 이재명(당시 성남시장)을 잡으라고"라고 언급하고, 같은 해 7월28일자 녹취록에선 "우병우 민정비서관으로 있잖아요"라고 언급한다.

한겨레는 남 변호사가 검찰 조사에서 자신들이 이런 대화를 나눈 즈음 김씨가 당시 우병우 전 수석을 만났다고 진술했다고도 보도했다.

우 전 수석은 그러나 "해당 언론사로부터 사실 확인도 받은 적이 없다"며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