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대표, 尹·국힘과 '잘 싸우는' 사람 우대하라"
상태바
"이재명 당대표, 尹·국힘과 '잘 싸우는' 사람 우대하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2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민 이사장 "지지자들이 괜히 강성 됐겠나? 민주당이 약체이니", 이낙연계·페미 등 반개혁파와 거리둬야 할 이유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곧 출범할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향해 "(국민의힘-윤석열 정부와)잘 싸우는 사람을 우대하기 바란다"며 '의리 있는 정치'를 촉구했다. 그는 또한 민주당에 해를 끼치고 있는 '페미니즘'과도 거리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민 이사장은 25일 페이스북에서 "누가 더 착한가, 고운 말 쓰는가, 흠잡히지 않나, 야당 정치인의 고민거리일 수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곧 출범할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향해 "(국민의힘-윤석열 정부와)잘 싸우는 사람을 우대하기 바란다"며 '의리 있는 정치'를 촉구했다. 그는 또한 민주당에 해를 끼치고 있는 '페미니즘'과도 거리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곧 출범할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향해 "(국민의힘-윤석열 정부와)잘 싸우는 사람을 우대하기 바란다"며 '의리 있는 정치'를 촉구했다. 그는 또한 민주당에 해를 끼치고 있는 '페미니즘'과도 거리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민 이사장은 "여당과 싸우다가 책 잡혔다고, 여론이 불리하게 돌아간다고 그걸로 문책하면 누가 깃발 들고 앞장서 나가 싸우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특히 "하도 민주당 정치인들이 폼잡고 가만히 있으니 지지자들이 (박용진 표현대로) '훌리건'이 되지 않았겠냐?"라며 "그들이 괜히 강성이 됐겠나? 민주당이 힘 못쓰고 눈치나 보는 약체이니 그런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용민 이사장은 "가열찬 윤석열 집단의 정치보복이 예고돼 있다"며 "당이 일치단결해 맞서 싸워야 한다"고 했다. 그는 "두둔하기엔 폼나지 않은 사안, 비호감 인물이라도 이들에 대한 공격의 본질이 '야당 탄압'이라면 질기게 붙어야 한다"며 "자기 사람 손절은 자기 팔 다리를 자르는 것 정도가 아니라 오장육부를 얼어붙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간 더불어민주당에선 '더불어'라는 호칭이 무색하게, 당을 위해 총대를 매거나 개혁을 위해 희생한 사람을 우대하기는커녕 손절하기에만 급급했다. 반면 뒤에서 '쓴소리'를 자처하며 당내 개혁세력과 대다수 당원들을 폄훼하는 자들이나, 싸움이 있을 땐 '강 건너 불구경'으로 회피하기 급급하면서도 당내에서 줄만 잘 서는 자를 우대하곤 했다. 즉 '의리 없는' 정치가 민주당의 고질병이었던 것이다. 

특히 '이낙연 당대표' 체제와 '이낙연계'의 행동이 그 대표적 사례인데, 180석으로도 개혁과제 처리에는 '엄중·신중론'으로 일관하고 '윤석열의 난'에도 '강 건너 불구경'만 한 반면 대선경선 시절 이재명 의원을 공격할 때는 국민의힘보다 더 했다는 점에서다. 

김용민 이사장은 또 "결정적으로 이재명 대표는 PC주의(본질이 아닌 언어·표현 사용에 집착하는 정치적 올바름)와 결별해야 한다"며 "잊지 말아야 한다. 민주당 내 페미니스트(민페)는 민주당에게 도움은커녕 부담 아니 해악만 남겼다. 계산해보라. 그들 덕을 본 선거가 있었나"라고 반문했다.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인 '페미'로 꼽히는 권인숙 의원과 그가 영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박지현 전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직을 하면서 수시로 당내 개혁인사들을 저격하고, '성적 담론'으로 악의적 여론몰이를 주도하는 극렬 '페미'의 모습을 보여줘 민주당 지지층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인 '페미'로 꼽히는 권인숙 의원과 그가 영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박지현 전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직을 하면서 수시로 당내 개혁인사들을 저격하고, '성적 담론'으로 악의적 여론몰이를 주도하는 극렬 '페미'의 모습을 보여줘 민주당 지지층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실제 민주당내 '페미'를 앞장서 외치는 여성계 의원들은 젊은 남성층이 민주당에 등을 돌리는데 상당한 기여를 했다. 이들은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의원이 석패하는데도 분명 영향을 끼쳤다. 그렇다고 이들이 젊은 여성들 지지를 가져오는데 보탬이 된 것도 아니라는 점이며, 현재의 '개딸·잼딸' 현상에 이들이 기여한 것은 전혀 없고 개혁과제에도 뒷짐만 졌다는 점에서다. 

김용민 이사장은 "내쫓기 어렵다면 최소한 휘둘리지는 말아야 한다"며 "당은 페미도 반페미도 아닌 이 문제에 관한한 전략적 모호성을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용민 이사장은 특히 "박지현 등 영페미들에게 농락당하고도 교훈을 얻지 못한다면 2030남성 다수에게 영구히 꼴페미 정당으로 찍혀 헤어나오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직을 수행하면서 한 것은 당내 개혁세력 저격과 끊임없는 사과 요구, 제멋대로식 '성적 담론' 해석으로 일으킨 분란 뿐이라서다. 

김용민 이사장은 "페미니즘이 정의이자 진리라고 믿는 얼간이들이 꽤 있는 모양"이라며 "그렇다 해도 민주당은 1,2등을 다투는 대중정당이다. 기독교가 진리이니 민주당을 기독교 정당으로 만들자고 하면 수긍이 되겠나? 신념은 신념, 정치는 정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