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전 대비 동남권 금융 대출 2배 증가
상태바
코로나 이전 대비 동남권 금융 대출 2배 증가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9.01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24% 울산 18% 경남 7%대 증가율
"금융지원 확대, 가계대출 연착륙 중요"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코로나19 이후 부산울산경남 등 동남권의 금융대출 규모가 코로나 이전에 비해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BNK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동남권 금융시장 변화 분석’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동남권 대출(예금취급기관 기준)은 코로나 이후 2년 6개월(2019.12~2022.6)간 315조원에서 382조원으로 21.0% 늘어났다. 이는 코로나 이전 2년 6개월간의 증가율(11.8%)에 비해 2배 가까운 증가세다.

2019년 12월~2022년 6월 지역별 대출 증가율
2019년 12월~2022년 6월 지역별 대출 증가율 ⓒBNK경제연구원

지역별로는 부산이 153조원에서 189조원으로 24.2%, 울산이 43조원에서 51조원으로 18.4%, 경남이 120조원에서 142조원으로 17.9% 증가했다.

동남권 기업대출은 158조원에서 211조원으로 늘어나며 33.4%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기관별로는 비은행금융기관(72.9%)이 예금은행(24.8%)의 약 3배에 달하는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새마을금고가 203.4%의 급증세를 기록한 가운데 상호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상호금융 등도 60~70% 수준의 높은 오름세를 보였다.

산업별로는 건설업(40.2%)의 대출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서비스업(31.5%), 제조업(10.5%) 순이었다.

동남권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12.5%)을 중심으로 146조원에서 159조원으로 8.7% 늘어났다. 지역별 증가율은 부산이 14.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울산(3.8%), 경남(3.6%) 순이었다.

BNK경제연구원은 코로나 이후 동남권 대출은 크게 늘어났지만 부동산 경기 호조에 따른 건설업, 부동산업 등 일부 업종에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동남권 제조업 및 서비스업 대출 비중과 1인당 가계부채 전국대비 수준
동남권 제조업 및 서비스업 대출 비중과 1인당 가계부채 전국대비 수준 ⓒBNK경제연구원

특히, 코로나 전후를 비교하면 서비스업 대출 비중이 49.7%에서 53.7%까지 상승했으나 제조업은 44.0%에서 39.9%까지 하락한 점을 지적하며 제조업 활력제고를 위한 금융지원 확대가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코로나 이후 동남권 가계대출이 역대최고 수준인 160조원까지 상승하고, 1인당 가계부채 규모도 전국 평균대비 84.9%로 수도권을 제외한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내는 등 지역 가계부채 리스크가 커지고 있어 다중채무자 등 취약차주와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가계대출 연착륙을 위한 지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영두 BNK경제연구원장은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등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지역 중소기업과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를 통해 동남권 경제활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