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폭발사고 공군기지쪽, 군 오발로 신고·제보 잇따라
상태바
강릉 폭발사고 공군기지쪽, 군 오발로 신고·제보 잇따라
  • 손지훈 기자
  • 승인 2022.10.05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쟁난 줄" 국민들 공포에 떨게한 한밤중 폭발..정부는 밤새 '엠바고' 
외신서는 ‘한국 공군 기지 폭발 사고’ 보도까지

[뉴스프리존]손지훈 기자= 지난 밤 4일, 강원도 강릉에서 화염과 함께 폭발음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신고와 제보가 잇따랐다.

알고보니, 군 당국이 이날 오전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한 북한 화성-12형 추정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대응 차원에서 강릉 사격장에서 지대지 미사일 현무 사격을 하던 중 오발 사고 때문이다.

인터넷 게시판 갈무리
인터넷 게시판 갈무리

이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영상을 살펴보면 실시간 강릉 모습이라는 설명이 함께 영상 속에는 새빨간 화염과 함께 흰 연기가 쉴새 없이 솟구치는 모습이 담겼다.

실제 강릉에선 불꽃이 보이고, 폭발음이 들린다는 신고가 잇따랐다. 합참은 5일 “전날 밤 공군 제18전투비행단(18비) 인근 사격장에서 북한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사격 차원에서 한·미가 각각 지대지미사일인 에이태큼스(ATACMS) 4발(한·미 각각 2발)과 한국군 현무-2 1발 등 모두 5발을 해상으로 발사했다”며 “이 과정에서 현무-2 1발이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으로 낙탄됐다”고 밝혔다.

이날 관련, 군 당국은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으며 정확한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11시 30분쯤부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인터넷과 SNS에서는 '비행기가 추락했다, 군부대에서 폭발 사고가 났다'는 등의 추측성 글이 빠르게 퍼지기도 했다. 군 당국이 보안을 이유로 언론사에 보도 유예를 요청했던 사안으로 이 때문에 사전에 내용을 알 길이 없던 강릉 시민들은 대응 사격이 끝난 뒤에도 불안에 떨어야 했다. 한·미의 지대지미사일 대응사격 보도는 5일 오전 엠바고(발표 시까지 보도금지) 사항이라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키웠다.

강원 강릉지역에 밤사이 시뻘겋게 치솟는 불길과 함께 큰 폭발음이 여러 차례 들려 '전쟁 난 게 아니냐?'는 소식이 입길로 전해지면서 전 국민이 불안에 떨었다.

전날 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쇼츠’(짧은 동영상) SNS 등에서는 강원지역 공군 18비행단 인근에서 화재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이는 영상과 사진이 속속 올라 왔지만 뉴스 속보는커녕 정부의 안내조차 없어 큰 혼란을 빚었다.

5일 회원수 15만이 넘는 대구경북 최대의 대표맘 카페 '대구맘'에는 "전쟁나도 엠바고 걸어 외신 보고 알겠어요"라며 "무슨 비밀이 이래 많은지 저런 사고에 빠른 안내도 없이 혼란을 가중시키나요. 기지내 낙하라는데 군인들 피해 없길 바랍니다"라는 분노한 한 회원의 글이 게시됐다.

이 글에는 "기사를 찾아야 나오네요. 진짜 대단합니다" "이래 큰 사건이 나도 쉬쉬~ 공포가 물려 오는 거 같아요" "이런 큰 사고가 나도 조용한 언론, 외신에서 먼저 보도 됐다던데 지역주민들은 얼마나 놀랬을까요" "진짜 뭐 하는 정부인지..쉬쉬하고 거짓말하고..이번엔 또 무슨 억지 소리할지.." "아침에 뉴스 잠시 뜨더니 지금 없네요. 모르는 국민 많을 겁니다. 불안해서 못 살겠네요. 하루가 멀다하고 사사건건 왜 이리 불안하게 만드는 건지"라는 댓글 반응이 이어졌다.

정부가 쉬쉬하는 동안 일부 외신에 ‘한국 공군 기지에서 폭발이 발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5일 오전 속보로 동영상과 함께 “한국 공군 기지에서 발생한 폭발은 사고로 보인다”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강릉 시민들은 4일 오후 11시께부터 5일 오전 1시 30분 사이 강릉 모 부대 쪽에서 큰 불길과 연기, 엄청난 폭발음이 몇 차례 들리고 불꽃 섬광이 하늘로 향하는 모습도 보였다고 전했다.

이후 지역 소식을 알리는 SNS와 맘카페 등에서는 부대 주변을 중심으로 목격담과 사진, 영상 등이 잇따라 올라오고 "군부대에서 이 정도의 폭발음과 훈련을 한 적이 없다"라며 순식간에 불안이 확산했다.

군 당국의 훈련이라는 안내조차 받지 못했던 네티즌들은 "비행기가 추락한 거냐", "북한이 쏜 미사일인가", "불이라도 난 거냐", "훈련은 아니지 않겠나" 등의 온갖 추측이 떠돌았다.

소방당국에서도 전날 밤 11시께 강원소방 119상황실에 '비행장에서 폭탄 소리가 난다', '비행기가 추락한 것 같다'는 등의 신고 10여 건이 접수됐다. 이에 소방당국은 출동 중 군부대 측으로부터 훈련 중이라는 설명을 듣고 3분 만에 귀소하기도 했다.

특히 낙탄이 떨어진 강원지역 주민들은 "밤 11시 한밤중에 전쟁이 난 줄 알았다" "우리 집에서 들렸는데 엄청 무서웠다", "집이 부대 근처인데 굉음과 함께 집이 흔들렸다"는 등의 소식을 전했다.

군부대 측은 훈련 전후 아무런 안내 없이 주민과 소방서, 시청 등 행정당국의 요청에 자세한 설명 없이 훈련 중이라고만 밝혀 시민들의 원성을 샀다. 이날 폭발음과 큰 불길의 원인은 5일 오전 7시가 되어서야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합참)에 따르면 새벽 1시께 실시한 연합 대응 사격에서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각각 에이태킴스(ATACMS) 2발씩을 동해상으로 발사해 가상표적을 타격했다. 큰 불길과 화염, 섬광, 폭발음 등은 발사한 '현무-2' 탄도미사일이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 후 기지 내로 낙탄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한 시민은 연합뉴스에 "밤사이 뉴스 속보와 기사 한 줄 없는 데다 행정당국의 안내 문자조차 없어 무슨 일인지 모르고 밤새 불안해한 주민들을 위해 군 당국은 정확한 해명과 사과를 해야 한다"라고 분노했다.

특히 군 당국의 지대지미사일 대응 사격 보도가 엠바고(보도 시점 유예) 사항이었던 점이 시민들의 불안을 키운데다 사고 발생 후에도 신속히 발표하지 않아 부대 인근 강원 지역 주민과 온라인상에서 소식을 접한 국민들까지 공포에 떨어야 했다는 점에서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현근택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새벽 트윗을 통해 "엠바고가 걸린 것인지는 모르지만, 아직까지 언론에는 보도가 되고 있지 않습니다"라며 "이번에도 엠바고를 깼다고 뭐라고 하실건가요?"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부는 조속히 진상을 파악하여 국민들에게 알려야 할 것입니다. 인명 피해가 없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