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경상수지 16억달러 흑자...흑자 폭은 85% 감소
상태바
9월 경상수지 16억달러 흑자...흑자 폭은 85% 감소
  • 김예원 기자
  • 승인 2022.11.08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김예원 기자= 지난 9월 경상수지가 한 달 만에 흑자로 돌아섰지만, 중국 등으로의 수출은 감소하는 대신 원자재 등 수입이 늘어나는 추세가 이어지면서,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1년 전보다 90억달러 이상 크게 줄었다.

한국은행은 9월 경상수지가 16억 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달의 105억 천만 달러보다 흑자 폭이 85% 정도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은이 8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9월 경상수지는 16억1천만달러(약 2조2천508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하지만 흑자 규모는 작년 같은 달(105억1천만달러)보다 88억9천만달러나 감소했다.

지난 8월 경상수지가 30억 5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한 이후 한 달 만에 소폭 흑자로 돌아선 것으로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올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하다가 4월 수입 급증과 해외 배당이 겹치면서 적자를 냈다.

월별 경상수지 추이
월별 경상수지 추이

경상수지 가운데 가장 비중이 큰 상품수지는 4억 9천만 달러 흑자로, 1년 전 같은 달 95억 5천만 달러 흑자와 비교하면 큰 폭으로 감소로 한 달 뒤 5월 곧바로 흑자 기조를 회복했지만, 넉 달 만인 8월 30억5천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한 뒤 한 달 만에 약 16억달러 차이로 힘겹게 다시 흑자 문턱을 넘었다.

수출이 지난해 9월보다 0.7% 줄어든 반면 수입은 1년 전보다 18%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세부 항목별 수지를 보면, 상품수지가 4억9천만달러의 흑자를 냈다. 8월(-44억5천만달러)보다는 약 50억달러 많고, 3개월 만의 흑자 전환이다.

수출이 감소한 것은 지난 2020년 10월 이후 23개월 만의 처음으로 그러나 1년 전(95억5천만달러)과 비교하면 흑자액이 90억6천만달러나 감소했다.

관련, 연합뉴스는 우선 수출(570억9천만달러)이 작년 9월보다 0.7%(4억2천만달러) 줄었다. 2020년 10월(-3.5%) 이후 23개월 만의 첫 감소다.

통관 기준으로 특히 중국(-6.5%), 동남아(-3.0%), EU(-0.7%)로의 수출이 부진했다.

또한 매체는 수입(565억9천만달러)은 1년 전보다 18%(86억3천만달러) 늘었다.

통관 기준으로 원자재 수입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25.3% 증가했다. 원자재 중 가스, 원유, 석탄의 수입액(통관기준) 증가율은 각 165.1%, 57.4%, 32.9%에 이르렀다.

수송장비(23.7%), 반도체(19.2%) 등 자본재 수입도 10.6% 늘었고, 곡물(38.1%), 승용차(24.2%) 등 소비재 수입도 13.0%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도 3억4천만달러 적자였다. 작년 9월(-6천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2억8천만달러 커졌다.

세부적으로 운송수지는 흑자(11억8천만달러) 기조를 유지했지만, 작년 9월(19억달러)보다 흑자 규모가 7억2천만달러 줄었다. 9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1년 전보다 48.9% 떨어졌기 때문이다.

코로나19 관련 방역이 완화되면서 여행수지 적자도 4억8천만달러에서 5억4천만달러로 늘었다.

본원소득수지 흑자(18억4천만달러)는 1년 전(11억3천만달러)과 비교해 7억1천만달러 증가했다.

본원소득수지 가운데 배당소득수지 흑자(12억2천만달러)가 1년 새 약 8억달러 증가한 데 큰 영향을 받았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9월 중 45억9천만달러 불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47억8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4억7천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억달러 줄었지만,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14억9천만달러 늘었다.

월별 금융계정 및 자본수지 추이
월별 금융계정 및 자본수지 추이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