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성균관대 '트레오닌' 수명 증진 효능 규명
상태바
아모레퍼시픽·성균관대 '트레오닌' 수명 증진 효능 규명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2.11.0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박진영 기자=아모레퍼시픽은 R&I센터 김주원 박사와 성균관대학교 기초의학대학원 류동렬 교수 연구팀이 바이오 빅데이터와 분자생물학 연구 기술을 적용해, 필수 아미노산 트레오닌(Threonine)의 건강 수명 증진 효능과 기전을 규명했다고 8일 밝혔다.

관련 연구 결과(L-threonine promotes healthspan by expediting ferritin-dependent ferroptosis inhibition in C. elegans)는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2일 게재됐다.

식이 제한 장수 연구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게재 이미지 (자료=아모레퍼시픽)
식이 제한 장수 연구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게재 이미지 (자료=아모레퍼시픽)

김주원 박사와 류동렬 교수 연구팀은 식이 제한으로 특이하게 증가하는 대사 물질을 조사한 결과, 체내에서 합성할 수 없는 필수 아미노산 '트레오닌'이 노화 속도를 크게 늦추고 장수를 촉진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인간과 65% 정도의 게놈(Genome) 유사성을 공유한 '예쁜 꼬마 선충'(C. elegans)에 트레오닌을 투여, 트레오닌을 먹은 실험군은 대조군보다 15~18% 오래 생존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실험군은 대조군보다 행동이 민첩했고 항산화 효소를 많이 갖고 있으며 중성 지질 축적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책임자인 김주원 박사는 "노화와 관련된 대사 물질을 제대로 이해하고 활용하면 건강 수명을 증가시키고 신진대사를 효율적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는 트레오닌을 소재화하고 향후 바이탈뷰티 브랜드 제품에 적용할 계획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