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의회, '본오뜰 침수피해 대책 특위' 시화호조력발전소 현장활동 가져
상태바
안산시의회, '본오뜰 침수피해 대책 특위' 시화호조력발전소 현장활동 가져
  • 김현무 기자
  • 승인 2022.11.1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침수 피해 원인 파악 위해 조력발전소 방문 정보 수집

[경기=뉴스프리존]김현무 기자= 안산시의회 ‘본오뜰 등 침수피해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박태순)가 지난 10일 시화호조력발전소를 방문해 현장활동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안산시의회 본오뜰 침수피해 대책 특위 (사진=안산시의회)
안산시의회 본오뜰 침수피해 대책 특위 (사진=안산시의회)

이날 현장활동에는 특위 박태순 위원장과 설호영 부위원장, 이대구, 이지화, 한명훈, 최찬규, 박은정 위원이 참여했으며, 의회사무국 전문위원실 및 안산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도 동행했다. 

특위의 이번 현장홛동에는 지난 8월 8일과 9일 사이 상록구 본오동 본오뜰 지역 등에서 발생한 침수의 원인을 파악하는 데에 방점이 찍혔다.

현장에서 시설을 둘러보고 발전소 관계자로부터 발전 방식과 발전량 등 현황에 대해 대략적인 설명을 들은 특위 위원들은 집중 호우 당시 발전소 측의 대응이 유효했는지 확인했다.

특히 당일 주변 지역 침수 예방에 만전을 기했다는 발전소 입장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지자체와의 연계가 있었는지를 묻는 등 수해 상황의 재구성에 집중했다.

발전소 측은 해당 시기가 해수면이 낮은 ‘조금’이었고 집중 호우 발생 전인 8월 8일 17시부터 배수를 시작했으며, 8일과 9일 이틀 동안 발전을 중단해 시화호 수위를 관리 수위 내로 유지했다는 입장이다.

시화호로 연결되는 반월천의 제수문이 제때 개방되지 못한 것이 본오뜰 침수의 주요 원인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이같은 발전소의 설명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당시 시화호의 수위가 높아 반월천 수문이 열렸어도 피해가 발생했을 것이라는 관측의 반론이 되는 셈이다.

박태순 위원장은 “침수 피해 상황에 대한 정확하고 합리적인 분석이 선행되어야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며 “이번 현장활동도 그 일환으로 추후 추가 현장활동을 통해 원인 분석과 대안 마련 작업을 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