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해반천 야생조류 폐사체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상태바
김해 해반천 야생조류 폐사체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11.2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가금농가로 유입 방지에 방역관리 집중
합천천, 우포늪 등 경남 철새도래지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계속 검출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지난 14일 김해시 해반천에서 발견된 야생조류 폐사체(큰고니, 쇠오리)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됐다.

경남도는 이들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1형)가 최종 확진(11월 18일)됨에 따라 가금농가로 유입방지를 위한 방역관리를 집중해 나간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7일 김해 해반천 야생조류검출지점에 대한 출입차단 현수막을 설치하고 소독을 하고 있다. ⓒ경남도
지난 17일 김해 해반천 야생조류검출지점에 대한 출입차단 현수막을 설치하고 소독을 하고 있다. ⓒ경남도

지난 10월 19일 김해 사촌천 야생조류 포획개체와 10월 27일 창원 봉곡저수지 야생조류 분변에서 확진된 이후 야생조류에서 세 번째 검출 사례이다

또한 지난 11월 15일 합천의 합천천에서 채취된 야생조류 분변과 17일 창녕 우포늪과 18일 김해 해반천에서 발견된 야생조류 폐사체에서도 조류인플루엔자 항원(H5형)이 검출되어 고병원성 여부에 대한 정밀검사가 진행 중이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빠른 시기에 광범위한 지역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인되고 있어 전국 대확산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야생조류의 경우, 지난 10월 10일 충남 천안시 봉강천에서 첫 검출된 이후 현재까지 전국 10개 시도 22개 시군에서 33건(11월 20일 기준)이 확인됐다.

가금농가에서는 지난 10월 17일 경북 예천 종오리 농장에서 첫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7개 시도 11개 시군에서 19건이 확진(11월 20일 기준)됐으며, 방역 여건이 상이한 제주도를 제외한 도 단위 광역 지방정부 중에는 경남도가 유일하게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된 김해 해반천을 포함해 합천천, 우포늪에는 조류인플루엔자 항원(H5형) 검출 즉시,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항원 검출지 중심 반경 500m 내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금지하는 한편, 진입로에 현수막과 안내판 등을 설치해 축산차량과 관련 종사자의 진입을 제한하고 소독차량을 동원해 검출지 주변 도로 및 인접 가금농장 출입구에 대한 소독을 강화했다.

또한,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실시요령에 따라 시료 채취지점 반경 10km를 ‘야생 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지정 방역대 내 모든 가금농가에 대해 이동 제한 실시, 야생조류 접근 차단용 그물망 설치·보수 등의 방역 조치사항을 재강조하고 긴급 예찰·검사 결과 조류인플루엔자 관련 임상증상이 없음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대규모 피해를 사전에 예방을 위해 산란계 밀집단지, 대규모 농장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발생 위험성이 높은 시군에 대한 특별관리방안을 수립해 소독 및 점검과 같은 방역 역량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

김국헌 경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최근 타 시도의 조류인플루엔자 발생농장에서 기본적인 방역수칙 위반사례가 다수 확인되고 있다”며 “신고 지연, 소독 미실시, 농장 전용 작업복 환복 미실시 등 기본적인 방역기준 위반으로 조류인플루엔자 발생할 경우 살처분 보상금이 최대 100%까지 감액될 수 있다”고 기본 방역수칙의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