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창립 21주년 기념 타운홀 미팅 … "올해 최대 성과는 '글로벌'"
상태바
휴젤, 창립 21주년 기념 타운홀 미팅 … "올해 최대 성과는 '글로벌'"
  • 이동근 기자
  • 승인 2022.11.2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이동근 기자=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18일, 창립 21주년 기념 온라인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

'2022년 휴젤이 만든, 2023년 휴젤이 만들 새로운 역사'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타운홀 미팅은 임직원들에게 올해 주요 경영 성과를 발표하고, 새해 사업 목표 및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손지훈 대표는 2022년 주요 성과로 '글로벌 영토 확장'을 꼽으며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휴젤은 올해 유럽 주요 11개국과 캐나다에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의 품목허가를 획득했으며, 브라질·대만·태국 등에서 목표 대비 초과 매출을 달성했다. HA(히알루론산)필러 브랜드 '더채움'은 중국에서 품목허가 획득 후 첫 선적을 개시했다.

휴젤 창립 21주년 기념 타운홀 미팅에서 손지훈 대표집행임원이 올해 주요 경영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자료=휴젤)
휴젤 창립 21주년 기념 타운홀 미팅에서 손지훈 대표집행임원이 올해 주요 경영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자료=휴젤)

2023년 주 목표는 내부 시스템 강화를 통한 글로벌 진출 고도화를 내세웠다. ERP(전사적자원관리)를 구축해 재무 및 자원 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제3공장 증설로 생산 능력을 극대화하며 급증하는 글로벌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장기근속자에 대한 시상도 이뤄졌다. 10년 근속자 13명과 5년 근속자 25명 총 28명에게 노고에 대한 감사의 뜻을 담은 상패와 소정의 상금을 수여했다.

휴젤 손지훈 대표는 "지난 21년간 휴젤은 독보적인 기술력과 제품력, 영업력을 바탕으로 아시아, 유럽, 북미, 남미까지 진출하는 성공적인 역사를 써내려 왔다"며 "휴젤이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전사적인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