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 참사 발생 한달 전인 28일까지 이상민 파면하라"
상태바
박홍근 "尹, 참사 발생 한달 전인 28일까지 이상민 파면하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11.25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뜻 거역한다면 국회가 나서서 참사 책임 엄중히 물을 것"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윤석열 대통령은 이태원 참사 발생 한 달이 되기 전인 다음주 월요일(28일)까지 이상민 장관 파면에 관한 분명한 조치를 내놓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진심으로 원한다면, 말로만 '철저한 규명'을 외칠게 아니라 이상민 장관부터 파면하는 게 순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늦어도 한참 늦었다"며 "윤 대통령이 이때까지 끝내 국민의 뜻을 거역한다면 국회가 직접 나서서 참사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은 이번 참사의 법적 책임은 물론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할 가장 핵심인사로 이상민 장관을 지목하고 있다. 이 장관 사퇴에 대한 국민 여론은 70%에 육박한다"며 "하지만 윤 대통령은 경찰 인사권을 가진 이상민 장관을 그대로 둔 것도 모자라 '고생 많았다'라며 노골적으로 힘까지 실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경찰 특별수사본부가 수사가 일선 현장 담당관에게만 맴돌면서 핵심 위선으로는 단 한발자국도 못 떼는 상태에 있다. 가장 큰 원인은 이 장관"이라며 "이태원 참사의 총체적 책임자로서 경찰 수사를 받아야 할 장관이 경찰 지휘감독 책임자로 버티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될리 만무하다. 이 자체로 어불성설이다. 특히 이번 압수수색에서도 이상민 장관 집무실이 제외되면서 특수본 수사의 무풍지대가 어딘지 분명히 확인시켜주고 있다"며 "이런 수사 결과를 어느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특별검사가 왜 꼭 필요한지를 이 장관 치하의 특수본 수사가 증명하고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