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해군부사관 해군참모총장 수상자 배출
상태바
영진전문대, 해군부사관 해군참모총장 수상자 배출
  • 박종률 기자
  • 승인 2022.11.2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부사관 제277기 임관식, 해군하사 임관 200여 명 중 1등

[대구=뉴스프리존]박종률 기자= 영진전문대학교가 해군부사관 임관식서 1등인 해군참모총장상 수료자를 배출하면서 우수 부사관 양성의 명문임을 입증했다.

영진전문대 국방군사계열 응급구조의무부사관과 졸업예정자인 장나예 하사가 25일 오전 거행된 해군부사관 제277기 임관식에서 1등으로 수료했다. 사진은 해군참모총장상을 수상한 장나예 하사(왼쪽)가 이성열 해군교육사령관과 기념촬영 하는 모습.(사진=영진전문대)
영진전문대 국방군사계열 응급구조의무부사관과 졸업예정자인 장나예 하사가 25일 오전 거행된 해군부사관 제277기 임관식에서 1등으로 수료했다. 사진은 해군참모총장상을 수상한 장나예 하사(왼쪽)가 이성열 해군교육사령관과 기념촬영 하는 모습.(사진=영진전문대)

25일 영진전문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해군교육사령부에서 거행된 해군부사관 277기 임관식에서 졸업예정자인 장나예 하사(국방군사계열 응급구조의무부사관과, 21)가 1등 수료자로 뽑혀 영예의 해군참모총장상을 수상했다.

해군부사관 277기는 선발시험을 통과한 후보생이 지난 9월부터 12주간의 부사관 양성교육을 마치고, 이날 임관식을 가졌으며 200여 명이 임관됐다.

영진전문대 국방군사계열은 이날 임관식에서 장나예 하사를 비롯해 총 5명이 신임하사로 선발돼 해군부사관으로 임관됐다.

해군참모총장상을 수상한 장나예 하사(왼쪽서 다섯 번째)와 국방군사계열 출신 임관자들이 강형구, 이양선(왼쪽부터), 김대한(오른쪽) 국방군사계열 교수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영진전문대)
해군참모총장상을 수상한 장나예 하사(왼쪽서 다섯 번째)와 국방군사계열 출신 임관자들이 강형구, 이양선(왼쪽부터), 김대한(오른쪽) 국방군사계열 교수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영진전문대)

장나예 하사는 "대학에서 배운 군사학 지식과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자신감을 갖고 훈련에 적극적으로 나선 결과 대한민국 해군하사로 임관됐고, 해군참모총장상까지 받아 개인적으로 무한한 영광"이라면서 "대한민국 영해수호를 위해 필승의 신념으로 무장한 최정예 해군하사가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양선 응급구조의무부사관과 지도교수는 "우리 국방군사계열은 부사관 선발에 필요한 필기시험과 면접평가, 체력평가 등 모든 요소를 철저하게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군(軍) 실무현장에서 요구되는 인재를 맞춤형 교육으로 양성하고 있다"며 "부사관 선발 및 군장학생 선발시험, 체력검정 대비 특강 등 다양한 영진자율향상프로그램(YAP)으로 대한민국 최정예 부사관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