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72년만에 건립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위령탑’…26일 제막
상태바
창원시, 72년만에 건립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위령탑’…26일 제막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11.27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들의 오랜 염원 담은 위령탑 건립 “마음의 큰 짐 덜어낼 수 있게 됐다”
“괭이바다에 수장된 희생자의 영면과 유족 해원의 마음 빌어”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동족상잔의 총성이 조국의 하늘에 울려퍼진 지 72년만에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위령탑’이 창원 마산합포구 가포동에 건립돼 지난 26일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창원위령탑 제막식 및 합동 추모제’라는 명칭으로 열렸으며, 추모곡 공연, 경과보고, 추모사, 위령탑 제막 및 묵념, 합동 추모제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26일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위령탑’ 제막식을 개최하고 하고 있다. ⓒ창원시
지난 26일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위령탑’ 제막식을 개최하고 하고 있다. ⓒ창원시

행사에는 노치수 사단법인 한국전쟁민간인희생자 창원유족회장 및 유족을 비롯해 홍남표 창원시장, 정근식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위원장, 송기인 초대 진실‧화해 과거사 정리위원회 위원장, 문순규 창원시의회 부의장, 시민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위령탑 제막을 통해 유족들은 언제든지 찾아와 추모할 수 있는 공간을 얻었고 오랜 세월 눈물과 설움을 속으로 삼키며 살아온 한을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었다.

위령탑 건립은 유족회의 간절한 바람이었다. 2013년 9월, 창원시는 「6‧25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위령제 지원의 근거를 마련했으나 위령탑 건립은 대규모의 예산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현실화하기는 요원했다.

하지만 유족회의 거듭된 요청과 과거사 회복을 통한 통합 창원시 건설이라는 시의 강력한 의지로 수많은 희생자들이 수장된 괭이바다가 보이는 마산합포구 가포동 산73번지로 입지를 확정했다.

위령탑 조성에는 도비 5000만원, 시비 2억7000만원으로 총 3억2000만원이 투입됐다. 부지 2,150㎡, 위령탑 높이 5.6m, 희생자 520명의 명단석이 포함된 규모로 올해 3월 착공해 8월 준공했다. 또한 안전을 위한 안전휀스 설치, 조경 정비공사 등 부대공사를 지난 24일 완료해 이날 위령탑 제막식 및 합동 추모제를 마련했다.

위령탑의 작품명은 ‘그날의 눈물’로 영문도 모른 채 목숨을 위협받는 공포 속에서 흘렸을 희생자들의 눈물, 소식 없던 그들의 한없이 기다렸을 유족들의 눈물을 매개로 했다.

특히 희생자들의 영면과 유족들을 해원을 바라는 마음이 담긴 3개의 돌탑이 가운데 눈물 조형물을 감싸 안고 마산 괭이바다를 넘어 하늘로 향하도록 제작했다.

노치수 유족회장은 “지아비를 잃은 여인, 부모를 잃은 자식들이 한 많은 세월을 숨 죽여 살아온 72년의 세월이었다”며 “혈육의 넋을 위로하고자 하는 유족들의 오랜 염원을 담은 위령탑을 눈앞에 마주하며 마음의 큰 짐을 덜어낼 수 있게 됐다”며 위령탑 건립에 노력한 여러 관계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홍남표 시장은 “유족들의 비워낼 수 없는 슬픔과 상처에 깊은 위로의 말을 전하며 오늘 위령탑 제막을 통해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