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숲길 ‘대전둘레산길’ 르네상스시대 연다
상태바
국가숲길 ‘대전둘레산길’ 르네상스시대 연다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11.2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보문산서 국가숲길 지정 기념행사… 편의시설 확충 추진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대전시는 26일 보문산에서 대전둘레산길 국가숲길 지정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대전둘레산길의 르네상스시대를 연다.

26일 보문산에서 대전둘레산길 국가숲길 지정 기념행사에서 이장우 대전시장,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남성현 산림청장 등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전시의회)
26일 보문산에서 대전둘레산길 국가숲길 지정 기념행사에서 이장우 대전시장,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남성현 산림청장 등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전시의회)

보문산 숲속공연장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이장우 대전시장, 남성현 산림청장,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등산애호가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팝페라 가수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국가숲길 지정 경과보고, 둘레산길잇기 퍼포먼스, 하늘다람쥐숲길 걷기행사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2004년부터 대전둘레산길 산행을 시작해 현재까지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등산애호가들도 다수 참여해 대전둘레산길의 오랜 역사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장우 시장은 “이번 국가숲길 지정을 계기로 대전을 찾는 관광객들이 많이 늘어나 대전관광에 활력소가 되고, 숲길 주변의 식당, 카페 등 지역민의 소득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부터 국가숲길 명성에 걸맞도록 대전둘레산길을 대대적으로 정비하는 한편, 숲길 주변에 안내센터, 숲속야영장, 숲속산장 등을 확충해 이용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해 전국 최고 의 국가숲길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상래 의장도 국가 숲길 지정으로 대전의 전국적 인지도 상승과 지역 상권 활성화 기대 등 후원해 주신 남성현 산림청장과 기념행사 준비에 노고를 아끼지 않은 관계자분들께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이 의장은 “연간 118만여 명이 찾는 대전둘레산길이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는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꾸준한 투자와 세심한 관리가 되도록 대전시의회는 수목보호와 함께 편의성을 높일 수 있게 지속적으로 살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대전시 5개 자치구 주요 산을 통과하는 138km의 둘레길인 대전둘레산길은 지난 8일 산림복지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숲길로 지정됐다.

대전둘레산길은 보문산길, 만인산길, 머들령길, 식장산길, 계족산성길, 금강길, 금병산길, 우산봉길, 구봉산길, 동물원길 등 총 12개 구간으로 조성돼 있으며, 연간 약 118만 명이 찾고 있다.

이번 국가숲길 지정으로 전국적 인지도 상승으로 10만 명 이상의 산행객 증가와 함께 숲길의 국가관리 전환에 따라 연간 약 20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시는 안내센터, 숲속야영장, 숲속산장 등을 시설을 조성해 시민 편의성을 개선하고 숲길걷기대회, 산성투어, 스템프투어 등 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장애인 등 다양한 계층이 이용할 수 있도록 무장애코스 설치하고 경사 구간 우회노선도 신속하게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