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 진단 강화
상태바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 진단 강화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2.11.28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으로부터 기술이전 받아 검사 소요시간 단축

[전북=뉴스프리존] 이수준 기자=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에이즈 예방을 위해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 여부 진단 기능을 강화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사진 = 뉴스프리존)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사진 = 뉴스프리존)

에이즈는 HIV 감염으로 면역기능이 저하되고 각종 감염성 질환이나 악성종양 등 치명적인 합병증이 동반되는 질환이다. 주된 감염경로도 HIV 감염인과의 성접촉으로 알려져 무엇보다 조기에 HIV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연구원은 올해 HIV 초기감염 확진 신규 검사법을 질병청으로부터 기술이전 받아 예년보다 소요시간을 단축함으로써 조기진단 기능을 강화했다.

HIV 감염을 진단하기 위해서 선별검사와 확인검사를 진행한다.

선별검사는 보건소나 병·의원에서 이뤄지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선별검사 결과 양성반응이거나, 임상소견 상 HIV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의 검체를 최종 진단하고 있다. 확인검사에서 양성판정이 나오면 HIV에 감염된 것으로 확정된다.

김호주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HIV 감염자 치료와 추가 전파 차단을 위해 무엇보다 조기 진단이 중요하므로 신속 정확한 검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에이즈에 감염되지 않도록 본인 스스로 관심을 갖고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감염이 의심된다면 거주지 보건소를 방문해 익명으로도 가능한 무료검사를 조기에 받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85년 첫 에이즈 감염자가 발생했다. 2021년 내국인 신규 감염자는 773명(전북 25명)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