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10.19범국민연대, “여순사건위원회 진상규명에 주력하라”
상태바
여순10.19범국민연대, “여순사건위원회 진상규명에 주력하라”
  • 강승호 기자
  • 승인 2022.11.2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성명서 통해 여순위원회 등의 각성 요구

[전남=뉴스프리존]강승호 기자= 여순사건특별법에 따른 신고접수 마감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순10.19범국민연대(이하 범국민연대)가 28일 성명서를 내고 여순위원회 등의 각성을 요구했다.

여순10.19범국민연대가 발표한 성명서
여순10.19범국민연대가 발표한 성명서

범국민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진상조사 개시 명령이 의결됐지만, 진상조사기획단 구성 및 보고서 작성 전문위원 확보 등이 전혀 추진되지 않고 있다”면서 “현장에서는 인력 부족으로 사실조사가 늦어지면서 고령 유족들의 원성이 높아져도 전혀 그 경각심을 느끼지 못한 것 같다”고 성토했다.

특히 “현재 신고접수 저조와 사실조사 늦장 등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불필요한 외유성 제주도 워크샵 등을 여순위원회(중앙지원단)와 실무위원회가 경쟁적으로 추진해 연말 예산 쓰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범국민연대는 신고접수 기간 연장을 비롯해 전북 및 경남도의 적극 동참, 추모공사업 추진 중단, 조사관 및 사실조사원 처우 개선, 용역사업 자제, 직권조사 확대 및 직권조사 인력 확보 등을 요구했다.

범국민연대 관계자는 “지금은 사실조사 등 진상규명이 우선이고, 여순사건이 국가폭력에 의한 희생 사건임을 규명해 당시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시키는 것이 최우선이다. 일부 시군과 정치인들이 유족들을 분열시키기 위해 추모공원사업을 추진하는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추모공원 사업 추진을 즉시 중단하고 진상규명에 적극 협력하라”고 요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