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대전, 과학수도 위상 갖춰야”
상태바
이장우 대전시장 “대전, 과학수도 위상 갖춰야”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11.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업무회의 주재… 대한민국 과학축제 유치 추진 등 지시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이 28일 “내년 대덕특구 조성 5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과학축제 유치 등 대전이 과학수도의 위상을 갖추도록 힘써달라”고 밝혔다.

28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한 이장우 시장이 대한민국 과학축제 유치 추진 등을 주문하고 있다.(사진=대전시)
28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한 이장우 시장이 대한민국 과학축제 유치 추진 등을 주문하고 있다.(사진=대전시)

이 시장은 이날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내년은 대덕특구 조성 50주년, 대전엑스포 개최 30주년을 맞는 의미 깊은 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대전이 가진 과학도시로써의 위상과 역량에 걸맞게 과학기술 수도를 대외적으로 선포할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시와 대덕특구가 더 발전적인 관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협업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시와 대덕특구의 교류 협력이 강화됨으로써 정부출연연구기관 연구성과물이 지역창업으로 연결되는 등 더 적극적인 원팀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더불어 보안이 허용되는 범위에서 대덕특구 녹지공간을 시민과 공유하는 협력관계도 넓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신탄진휴게소 하이패스 진출입로 신설,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등 시 교통정책을 점검하고 시민편의 증진도 지시했다.

그는 “장대교차로 입체화 결정은 몇 달 심사숙고 끝에 매몰비용 없이 좋은 아이디어로 잘 해결한 것”이라며 “교통건설국은 경부·호남고속도로 하이패스 진출입로 추가 설치 등 시 전체 교통문제에 대한 개선책을 지속 발굴하라”고 말했다.

시정 업무 정체로 시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규 공직자 업무역량 강화도 당부했다.

이 시장은 “신입 공무원이 업무에 낯설고 경험도 부족해 곤란을 겪지 않도록 선배 직원들이 잘 이끌어야 한다”며 “수시로 신입 직원들 업무를 돕고 역량을 키워 시민을 위한 정책이 지체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밖에 이 시장은 연말 국비증액 노력, 미래전략 그랜드플랜 확립,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준비 철저 등 현안을 논의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