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청도~경남 창녕 잇는 '마령재 터널 건설공사' 첫 삽
상태바
경북 청도~경남 창녕 잇는 '마령재 터널 건설공사' 첫 삽
  • 장상휘 기자
  • 승인 2022.11.2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널연장 1310m, 도로 총길이 2.9km 2차선 도로...5년간 561억 투입 예정

[경북=뉴스프리존]장상휘 기자= 경북 청도군 숙원사업인 '마령재 터널 건설공사'가 첫 삽을 떴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마령재 터널 건설공사'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마령재 터널 건설공사'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경북도)

경북도는 28일 청도군 풍각면 풍각쟁이광장에서 이달희 도 경제부지사, 김하수 청도군수 및 지역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령재 터널 건설공사' 기공식을 열었다.

'마령재 터널 건설공사'는 경북 청도 풍각면에서 경남 창녕 성산면을 잇는 길이 1310m 터널과 교량 1개소(55m)를 포함해 총연장 2.9km 도로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7년까지 56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지난 2016년 8월 국토부 제4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포함된 후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지난해 말 설계가 마무리 됐다. 

마령재 터널이 개통되면 청도 풍각면에서 테크노폴리스 등이 있는 대구 현풍까지 40분 정도 걸리던 이동거리가 20분대로 크게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고갯길이 터널로 개선되면서 인근 중부내륙고속도로와 대구와의 접근성이 향상돼 물류비 절감, 관광객 접근성 상승 및 농산물의 원활한 유통으로 청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령재 터널 건설공사가 시작되기까지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 대구서남부와 경남을 잇는 최단선 노선 임에도 해당구간은 원래 도로 노선이 없었다. 

이에 경북도는 해당노선에 대한 타당성을 확보해 지난 2015년 국가지원지방도 67호선으로 신규 노선을 지정하고, 2016년 제4차 국도·국지도 5개년(2016~2020년) 계획에 반영해 예산확보의 길을 열었다.

이후 도는 이만희 국회의원과 이선희 도의원 등 정치권과 공조체제를 구축해 국토부와 기재부를 상대로 끈질기게 설득해 타 사업 보다 2년을 앞당겨 국비 예산을 반영, 사업을 조기에 착수시킬 수 있었다.

마령재 터널은 경남 창녕을 지나야하기 때문에 사업추진 방식에 대해 경남도와 오랜 기간 논의가 필요했다. 

오랜 논의 끝에 경북도가 공사를 주관하고 보상은 각자 행정구역별로 시행하는 중재안으로 최종 경남도의 합의를 이끌어 냈고 최근 세부적인 협의까지 마무리 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게 됐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