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추경호 경제부총리 면담… 지역 현안 건의
상태바
이장우 대전시장, 추경호 경제부총리 면담… 지역 현안 건의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11.2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도감 있는 트램 건설 추진 위해 총사업비 변경 조기 확정 요청
베이스볼 드림파크 국비 증액·대전의료원 총사업비 승인 협조 건의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28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와 면담을 갖고 지역 주요 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건의했다.

28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를 찾은 이장우 대전시장이 추경호 경제부총리와 면담을 갖고 지역 주요 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건의하고 있다.(사진=대전시)

이 시장은 면담에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조기 건설,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대전의료원 설립 등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먼저 추 부총리에게 속도감 있는 트램 건설 추진을 위해 총사업비 변경 조기 확정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트램의 경우 국내에서 처음 추진하는 사업으로 사업비 산정에 한계가 있었으며, 이를 기본설계 단계에서 사업계획을 구체화 하면서 불가피하게 총사업비가 증액됐다”고 설명했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은 1996년 정부의 기본계획 승인 이후 26년 간 지속된 대전 시민의 오랜 숙원 사업인 만큼, 트랜 건설이 하루 빨리 정상 궤도에 진입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의 배려를 요청했다.

또 이 시장은 베이스볼 드림파크의 안정적인 사업비 확보를 위해 정부안 50억 원보다 70억 원이 증액된 120억 원이 내년도 국비로 국회에서 확정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 대전의료원 설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위해서는 기획재정부의 총사업비 승인이 조속히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 시장은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에서 확정될 때까지 그동안 쌓아온 국회, 중앙정부 등과의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지역의 주요 현안이 빠르게 해결될 수 있도록 국비 확보를 위해 국회 의결이  확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11월부터 국회에 상주 캠프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진행 중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에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체계를 구축해 대응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