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민간 주도 데이터 경제시대 선도
상태바
대전시, 민간 주도 데이터 경제시대 선도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11.3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데이터기술진흥협회 출범… 58개 지역 데이터기업 참여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대전시는 30일 ㈔한국데이터기술진흥협회(이하 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데이터기업이 주도하는 데이터산업 육성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30일 한국데이터기술진흥협회 출범식에 참석한 이장우 대전시장 등 내빈들이 조원희 협회 초대 회장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시는 민간주도 데이터 경제 시대를 구축을 위해 협회와 업무협약도 체결했다.(사진=대전시)
30일 한국데이터기술진흥협회 출범식에 참석한 이장우 대전시장 등 내빈들이 조원희 협회 초대 회장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시는 민간주도 데이터 경제 시대를 구축을 위해 협회와 업무협약도 체결했다.(사진=대전시)

이날 행사는 이장우 대전시장을 비롯해 협회 초대 회장으로 선출된 ㈜지란지교데이터 대표 조원희 회장,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이혜진 센터장, 58개 회원사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 체결, 비전 선포 등으로 진행됐다.

협회는 지난 4월 시행된 ‘데이터 산업진흥 및 이용촉진에 관한 기본법’ 근거로 데이터산업 관련 업무 개선, 기술개발 협력, 데이터 거래 및 활용문화의 발전 등을 위해 9월 설립 인가를 받고, 이날 출범식을 가졌다.

협회는 출범식에서 데이터기술 선제적 대응을 통해 데이터 경제시대를 선도한다는 비전을 선포하고, 기반기술 지원과 전문인력 양성 등으로 데이터기술 기반을 조성하고 4차산업 활성화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앞으로 각 사가 보유한 기술력을 결합해 데이터 기술 네트워크 구축하고  데이터 기술 전문기업 활성화, 전문인력 양성 및 산업역량 강화 등 데이터 기술 협력에 관한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기업 간 네트워킹 및 기술 공유 활동 등을 목표로 선도 기술을 소개하는 세미나를 수시로 개최하고, 전문기술 보유 데이터 기업들을 추가로 발굴해 협의체를 확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조원희 협회장은 “데이터의 활용이 광범위한 분야의 산업 발전에 촉매 역할을 하여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대거 창출하고 있으며, 세계 경제는 이미 발 빠르게 데이터 경제로 진입했다”며 “대전시와 데이터산업 육성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 데이터 산업을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동력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와 협회는 민간주도 데이터 경제 시대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앞으로 데이터기술 전문기업 활성화를 위한 사업 발굴 및 추진, 데이터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 자격시험 등 인적 인프라 확대, 데이터 기반 시설 구축 및 활용, 데이터 품질향상, 표준화 등 데이터 공동 활용 및 인식확산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데이터 플랫폼 생태계 조성을 위해 산·학·연과 연계한 데이터 인재 양성, 국가 데이터사업 참여 등 많은 사업들을 추진해야 한다”며 “협회 출범을 계기로 민선 8기 대전시정의 핵심전략 추진과 관련한 데이터 활용정책의 위상 정립은 물론, 데이터 기업 육성지원에 필요한 발전 전략 마련을 위해 양 기관이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