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통공사, 지하철노조와 막판 극적 타결..파업 막아
상태바
대구교통공사, 지하철노조와 막판 극적 타결..파업 막아
  • 박종률 기자
  • 승인 2022.11.30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 민주노총 산하 양대 노조와 17년 연속 무분규 사업장 이어가

[대구=뉴스프리존]박종률 기자= 대구교통공사는 그동안 진통을 겪었던 대구지하철노조와의 2022년 임금협상을 30일 경북지방노동위원에서 개최된 사후조정회의 끝에 최종 합의를 도출해 하루 앞으로 예고된 파업을 면하고 극적으로 노사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대구교통공사 전경.(사진=대구교통공사)
대구교통공사 전경.(사진=대구교통공사)

이에 지난 28일 한국노총 산하 대구도시철도노조와 임금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민주노총 산하 지하철노조와도 합의를 이끌어냄으로써 양대 노조와 17년 연속 무분규 사업장을 이어가게 됐다.

그동안 공사와 지하철노조 양측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3일까지 30일간 조정 기간을 거치고, 4차례의 특별조정회의도 거쳤으며, 이날 긴급 사후조정회의를 열어 극적으로 합의하고 항구적 노사평화 실현을 위한 노사특별합의서에 서명했다.

특히 이번 협상의 최대 쟁점이 됐던 4조 2교대 근무제도 도입과 관련해서는 '노사양측이 노사공동협의체를 통해 심도 있게 협의해 문제점이 없다면 내년 7월 중 시범 실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노사는 노사공동협의체를 월 1회 정례적으로 개최하고 기관사 및 운행관리원 처우개선, 휴일수 조정 등 다양한 근무형태 변경(안)에 대해 중점 논의하기로 했다.

김기혁 대구교통공사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노사가 같이 고민하고 힘을 모아 극복하고자 하는 노사간 의지가 절실히 반영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노사 양측이 힘을 모아 시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공공대중교통기관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