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근 전북도의원, 경제통상진흥원 '소상공인 중소기업 지원 위한 특단 대책' 주문
상태바
박용근 전북도의원, 경제통상진흥원 '소상공인 중소기업 지원 위한 특단 대책' 주문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2.12.0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33건 직간접 415억원 지원… 도내 어려운 기업 실질적 지원 대책 마련 촉구
일부 직원 기업인데 불친절 등…갑질 근절 위한 대책도 마련해야

[전북=뉴스프리존] 이수준 기자= 전라북도 경제통상진흥원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 = 전북도의회 박용근 의원
사진 = 전북도의회 박용근 의원

전라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 박용근 의원은 1일 제396회 정례회(2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심사를 통해 경제통상진흥원의 도내 중소기업에게 활력을 주는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다.

전라북도 경제통상진흥원은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경영·기술·판로·수출·일자리 등을 지원하는 종합지원 기관이다.

2023년도 전북도는 경제통상진흥원으로 약 33건 4백억 원이 넘는 예산을 편성했으나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가중되는 경제위기 속에 도내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지원하기에는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이를 반영하듯 중소기업중앙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 99.6%가 고금리 리스크에 대응방안이 전혀 없거나 불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박용근 의원은 “경제통상진흥원은 오히려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불친절하게 대하고 있다”며 “고유가·고금리 시대에 소상공인,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도차원의 특단의 부양책을 적극 발굴·지원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문했다.

이어 “위기상황만 모면하는 단기적 관점의 지원이 아닌 기업의 자생력을 갖기 위한 거시적 관점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기업생존 연장에 목적을 두기보다는 지원을 통한 자생력을 가질수 있도록 스마트한 지원정책 개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