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기 다지기
상태바
기본기 다지기
  • 김덕권
  • 승인 2022.12.01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밤이 우리나라 월드컵 축구팀의 절체절명(絶體絶命)의 순간이 다가옵니다. 그것은 포르투갈의 ‘호날두’를 넘어서야 실낱 같은 희망이 생겨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무서운 호날두를 이겨낼 선수는 누구일까요?

저는 아무래도 마스크 투혼을 불태우며 싸우는 손흥민 선수가 호날두를 막아내야 성공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럼 손흥민이 호날두를 막아 설 비결(祕訣)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아무래도 기본기를 내세운 정공법(正攻法)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축구 뿐만이 아닙니다. 수행(修行)도 마찬가지입니다. 기본을 다지지 않으면 그 수행은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사상누각(沙上樓閣)에 지나지 않습니다. 수행의 기본은 법회에 빠지지 않는 일이고, 경전을 봉독 하는 일이며, 기도 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우선 축구에서 손흥민 선수의 기본기 다지기에 대해 한 번 알아볼까요?

어떤 분야에서도 혜성(彗星)은 없습니다. 1962년 서산에서 태어나 축구를 유난히 좋아한 한 소년이 있었습니다. 그에게 축구는 곧 그의 인생이었지요. 축구공만 보면 그저 좋았고, 축구만 하면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늘 축구만 생각하며 살던 그는 중학교 때 춘천으로 전학을 갔고, 춘천고를 졸업한 후, 명지대에 들어가 명지대를 축구 명문에 올려놓았습니다. 명지대 졸업 후, 상무에 입대하여 2년간 복무했습니다. 그 후, 프로구단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출장하며 다섯 골을 몰아친 그는 1986년 대한민국 U23 브라질 순회 축구 대회 대표로도 뛰며 장래를 촉망받는 선수가 되었지요.

그러나 그는 1988년 크게 다치었습니다. 박종환 일화 팀 감독은 그를 ‘일화 천마’에 입단 시켰고, 2년 동안 ‘조커’로 운동장을 누비게 했습니다. 그러나 또다시 부상으로 28세라는 이른 나이에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말았습니다.

그는 은퇴 후, 가족의 생계를 위해 일용직 막노동, 헬스 트레이너, 초등학교 방과 후 강사, 시설 관리 일 등 ‘겹 벌이’ ‘세 겹 벌이’를 뛰며 생활비를 벌어야 했습니다. 지게를 지고 공사판 계단을 오르면서 처음에는 누가 알아볼까 봐 내심 위축되고 창피하기도 했습니다.

왕년에 프로선수로 뛰던 자신이 막노동판에서 일한다고 수군대는 소리도 들려오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가면서 남들이 하는 소리에 잠깐이나마 마음을 빼앗겼다는 것 자체가 부끄러웠지요.

태어날 때부터 프로 축구 선수였던 것도 아닌데, 프로로 좀 뛰었다고, 그런 마음을 품었다는 게 삶이 교만하고 오만하다는 증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왕년에 무엇을 했든 그에겐 처 자식 입을 거리, 먹을거리 챙기지 못하는 놈팡이가 될 바에 야 지금 해야 할 일을 하는 게 중요했습니다.

두 아들이랑 운동은 같이 했지만, 축구를 강요하지 않았고, 아이들 스스로 가르쳐 달라고 할 때까지 기다렸습니다. 마음껏 뛰어놀던 아들은 축구를 택했습니다. 쉬운 길이 아님을 또 보통 각오로는 할 수 없다는 이야기로, 재차 묻고 확인했지만, 어린 아들은 축구 앞에서 물러날 기미가 없었지요.

두 아들에게 축구 훈련을 혹독하게 시키자 사람들은 손가락질했습니다. 집도 가난한 주제에 애들 이랑 운동장에서 한가하게 공이나 차고 있다며, 한심한 놈, 미친놈 소리를 늘 들어야 했습니다. 제도 권 밖에서 개인 훈련만 시키는 그에게 ‘정신 나갔나?’ 하는 소리는 그나마 양반이었습니다.

그는 선수 시절, 측면 공격수로 뛰는 프로 선수였지만, 선수 한 명 제칠 발 기술이나 개인기를 전혀 완성 시키지 못했었습니다. 축구를 좋아했지만, 남들보다 늦게 시작한 축구였고, 빠르기 하나 믿고 덤볐던 축구였습니다. 기본기가 없었습니다. 그래도 성적은 내야 했기에 죽기 살기로 뛰었으며, 그러다 보니 몸은 금방 망가졌습니다.

그래서 ‘나처럼 하면 안 된다.’ 라며, 아이들에게 만큼은 정반대의 시스템을 갖추고 가르쳐야겠다 고 결심했습니다. 그래서 내린 결론이 <기/본/기/다/지/기>였습니다. 아이들에게 7년 간은 슈팅을 전혀 못 하게 하고, 기본기만 죽어라 연습을 시켰습니다. 양 발을 사용하게 하기 위해 양 발 연습을 시키고, 모든 생활 습관도 왼손을 먼저 사용하게 했습니다.

선수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기본기와 인성이기에, 꾸준하고 끈질긴 노력, 감사와 존중의 마음, 겸손하고 성실한 태도를 강조하며, 두 아들의 축구를 직접 지도했고, 유 소년 축구 교육 센터 <손 축구 아카데미>를 설립하기도 했지요.

그가 누구인가요? 그는 바로 대한민국 전 축구 선수이자 축구 감독 그리고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 또한 스승인 『손웅정』입니다. 그의 저서 <모든 것은 기본에서 시작한다>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축구에 왕도 란 없습니다.”

그는 또한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기본기이다.” “축구보다 인성이 더 중요하다. 화려한 기술을 익히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훌륭한 인성을 갖추어 인생을 겸손과 감사 성실함으로 대할 줄 알아야 한다. 축구를 잘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이 먼저 인성이 바른 사람이 되는 것이다”

그 기본기의 달인이 바로 손흥민 선수입니다. 어떻습니까? 오늘 밤, 포르투갈의 호날두를 제치고 한국팀을 승리로 이끌 재목이 손흥민 아닌가요!

단기 4355년, 불기 2566년, 서기 2022년, 원기 107년 12월 2일

덕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