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화물연대 수송분야 파업 임시대책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한시적 허가"
상태바
화성시, 화물연대 수송분야 파업 임시대책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한시적 허가"
  • 김경훈 기자
  • 승인 2022.12.01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경훈 기자="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대책으로 자가용 화물차의 유상운송을 한시적으로 허가해 줄 것입니다"

이말은 화성시가 1일  화물운송분야 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를 꾸린 뒤  정명근 시장과 임종철 부시장이 첫 회의를 마친 뒤 밝힌 대책중 하나다. 

화성시가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수송대책을 재난차원으로 간주하고, 정명근 화성시장을 본부장으로 한 대책본부를 꾸렸다. 1일 첫 긴급회의를 주재한 임종철 화성시 부시장.(사진/화성시) 

화성시는 화물연대의 파업을 재난으로 간주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책본부는 수송대책반, 경제·건설반, 에너지반 등 7개 부서로 구성됐고, 이날 임종철 부시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회의결과 화성시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막힌 산업 및 경제 흐름을 풀어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자가용 화물차의 유상운송을 허가해 주기로 했다.

 대상은 8톤 이상 카고트럭, 견인형 트랙터, 탱크로리, 유조차 등이다.

 또한 화성산업진흥원, 화성상공회의소, 화성도시공사와 연계한 기업 피해 모니터링과 함께 건설현장, 주유소, 기업체, 대규모 점포, 레미콘업체, 철강업 등 업종별 점검으로 맞춤형 지원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건설자재 수급 불안으로 공사 지연이 예상됨에 따라 총 14개의 공공건축물 공사장의 공기 조정과 자재 전환 등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