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출신 가수 ‘홍자’ 고향 울산시정 홍보 나선다
상태바
미스트롯 출신 가수 ‘홍자’ 고향 울산시정 홍보 나선다
  • 서정원 기자
  • 승인 2022.12.0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울산시 홍보대사 위촉식...유튜브 채널 ‘고래티브이(TV)’ 출연
“다재다능한 면모로 울산시정 홍보 나선다”

[울산 =뉴스프리존]서정원 기자=미스트롯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울산 출신의 트로트 가수 ‘홍자’가 울산시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울산시는 지난 1일 오후 시청 본관 7층 시장 접견실에서 트로트 가수 홍자 씨의 울산 홍보대사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트롯트가수 홍자  울산시홍보대사
트롯트가수 홍자 울산시홍보대사

홍자 씨는 홍보대사 첫 일정으로 이날 울산시 공식 유튜브 채널 ‘고래티브이(TV)’에 출연해 울산의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지난 2019년 티브이(TV)조선의 심사(오디션) 프로그램인 ‘내일은 미스트롯’에 출연해 최종 3위를 차지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이후, 각종 무대와 예능에서 활약하며 트로트 열풍을 견인하고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최근 에스비에스(SBS) 방송 인기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해 투지와 집념으로 여자축구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과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홍자 씨는 “남다른 애정이 있는 고향 울산의 홍보대사로 위촉된 것이 정말 영광스럽다.”며 “앞으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울산의 멋을 널리 알리는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두겸 시장은 “다재다능한 매력을 가진 홍자씨를 울산시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울산의 산업과 생태, 문화와 관광이 살아 숨쉬는 다양한 매력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 홍보대사는 위촉기간 2년, 무보수 명예직으로 울산의 위상을 높이기 위한 국내‧외 활동과 주요시정 및 문화‧관광 홍보에 관한 활동을 하게 된다.

현재 울산시에는 방송인 이용식, 트로트 가수 박군, 탤런트 김성환 등이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