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태원 국조특위 "與 복귀의사 안 밝히면 다음주부터 국조 진행"
상태바
野 이태원 국조특위 "與 복귀의사 안 밝히면 다음주부터 국조 진행"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12.0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특위 운영 의도적으로 지연시켜…이상민 방탄에만 몰두"
"尹정부 법리적으로 보고 있어…정무·행정적으로 李 반드시 파면돼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국회 용산 이태원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야당 위원들은 2일 국민의힘 위원들을 향해 "오늘까지 복귀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국정조사 계획서에 따라 다음 주부터 국정조사를 진행할 수 없다"고 국조 특위 복귀를 압박했다.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김교흥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소속 위원들은 2일 서울 여의도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위원 복귀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김교흥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소속 위원들은 2일 서울 여의도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위원 복귀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김교흥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소속 위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미 45일의 국정조사 기간 중 5분의 1에 달하는 9일이 지났다. 더 이상 국정조사를 미룰 수 없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이들은 "대규모 사회적 참사임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책임져야 할 정부는 책임회피에만 전념하고 있다"며 "국정운영의 책임이 있는 국민의힘은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장에서 야당 간사의 정당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고, 무단으로 회의를 종료하는 등 국회법 제100조 1항을 위반해 가면서까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방탄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이 지난달 9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지만 국민의힘의 의도적 시간 끌기로 계획안 채택에 합의하는데 2주일의 시간이 허비된 바 있다"며 "어렵게 설득한 끝에 지난 11월24일 특위 첫 회의를 열고 국회 본회의에서 계획서가 채택됐지만, 국민의힘 위원들은 특위 운영을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국민의힘 특위위원들은) 현장조사, 기관보고, 청문회 등 특위 일정 협의도 피하고 있다"며 "유가족들의 간곡한 요청이 있어 어제(1일) 오후 국회에서 특위 차원의 간담회를 열었지만, 국민의힘 위원 7명 중 아무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야당 특위 위원들은 "'아들이 죽는 순간 본인도 같이 죽었다', '도저히 자식을 보낼 수 없어서 사망신고도 하지 못하고 매일 밤 유골함을 끌어안고 잔다'는 유가족의 절규를 듣고서도 어떻게 이리도 무정할 수 있나"라며 "국회의원들이 누구를 위해 정치를 해야 하는지, 다시 한번 돌아보고 자성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진실규명에 여야가 어디에 있겠는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함께 해야 한다"며 "그것이 꽃다운 나이에 희생된 158명의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김교흥 의원은 기자회견 후 "국민의힘과의 협의에서 어떤 답변이 돌아오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어찌됐든 일정협의가 안된다"며 "어제 유가족 간담회를 했다. 그래서 수차례 전화를 했고 만나서 이야기했는데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은 지금 일정 협의를 할 수가 없다고 말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금 34일이 지났는데 최종 주무부처 장관이 행안부 장관인데 아무도 지금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며 "그리고 경찰청 특별수사본부에서의 지금 수사는 법리적인 해석으로 하는 것인데 일단은 주무부처 장관이 반드시 책임지고 물러나고 수사가 진행돼야 되는데 그것 조차 안하고 있으니 유가족과 60%에 가까운 국민들이 이 장관을 파면하라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너무 법리적으로만 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정무적, 행정적으로 반드시 이 장관은 파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