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주년 맞는 대덕특구, 세계적 혁신클러스터로 재도약
상태바
50주년 맞는 대덕특구, 세계적 혁신클러스터로 재도약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12.0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덕특구 재창조위원회 개최, 재창조 종합이행계획 수립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내년 50주년을 맞이하는 대덕특구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갈 세계적 혁신클러스터로 재도약을 본격화한다.

5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덕특구 재창조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이장우 대전시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덕특구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갈 세계적 혁신클러스터로 재도약 할 ‘대덕특구 재창조 종합이행계획’을 확정했다.(사진=대전시)
5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덕특구 재창조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이장우 대전시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덕특구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갈 세계적 혁신클러스터로 재도약 할 ‘대덕특구 재창조 종합이행계획’을 확정했다.(사진=대전시)

대전시는 5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대덕특구 재창조위원회’회의를 열고 ‘대덕특구 재창조 종합이행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공동위원장인 이장우 대전시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을 비롯해 조승래 국회의원, 송활섭 대전시의회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대전시 주도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등과 협력을 통해 마련한 ‘대덕특구 재창조 종합이행계획(안)’을 심의하고 대덕특구의 성공적인 재창조를 위해 뜻을 모았다.

1973년에 조성돼 내년이면 출범 50주년을 맞이하는 대덕특구는 그동안 수많은 과학기술 성과를 배출해 국가 경제성장을 이끌어왔지만, 폐쇄적인 환경으로 인한 교류·소통 부족과 시장과의 연계 미흡, 청년인재 확보 어려움 등 한계도 노출해 생태계적·공간적 대전환이 요구돼 왔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전시, 대덕특구 내 출연연·대학 등과 함께 ‘대덕특구 재창조 종합계획’을 마련, 지난해 4월 정부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확정했다.

이후 ‘대덕특구 융합연구혁신센터 조성’ 및 ‘마중물 플라자 조성’을 재창조 선도사업으로 추진 중인 가운데 종합계획의 34개 과제들을 구체화 해 실행력을 확보하기 위한 ‘대덕특구 재창조 종합이행계획’ 수립을 지역 주도로 추진해왔다.

시는 경제과학부시장이 위원장인 ‘대덕특구 재창조 운영위원회’를 올해 3차례 개최하고 수시로 워킹그룹을 운영하는 등 대전시, 과기부, 특구재단, 대덕특구 내 출연연 및 대학, 기업 등 다양한 구성원의 의견수렴을 거쳤다.

‘대덕특구 재창조 종합이행계획’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하는 세계적 혁신클러스터’를 비전으로 하고, 대덕특구가 세계·국가·대전의 중심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술패권시대를 선도할 초격차 전략기술의 산실, 청년인재가 모여드는 균형발전·지역혁신거점, 과학기술 기반 일류경제도시의 성장엔진을 3대 목표로 내년부터 2032년까지 10년간 추진된다.

또 종합계획에서 확정된 34개 세부과제 중 중요성, 시급성, 실현가능성 등을 고려한 10개 과제는 핵심과제로 선정해 역점 추진한다.

10대 핵심과제를 포함한 34개 세부과제 추진으로 대덕특구에 축적된 지식이 교류, 융합을 통해 새로운 지식을 창출하고, 활발한 창업과 사업화로 연결되어 기업의 성장과 산업고도화를 촉진, 경제성장과 과학기술 5대 강국 도약으로 이어지는 혁신성장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한다.

또 이를 뒷받침할 인재가 모여들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인구·경제의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는 지역 성공사례 도출을 도모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덕특구 재창조는 대전의 발전을 넘어 지역이 국가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선도하는 전환점을 만들어낼 중요 과제”라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과학기술 수도인 대전이 대덕특구와 ‘원팀’이 되어 적극적으로 협력해 미래 50년 도약을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